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캐피탈, 한국전력 배구단 임대트레이드 합의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과 수원 한국전력빅스톰프로배구단은 12/29(월) 선수간 2:1 임대 트레이드에 전격 합의했다.

2014/12/30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현대캐피탈 스카이워커스 배구단과 수원 한국전력빅스톰프로배구단은 12/29(월) 선수간 2:1 임대 트레이드에 전격 합의했다.


한국전력의 레프트 서재덕 선수는 현대캐피탈로, 현대캐피탈의 권영민(세터), 박주형(레프트)는 한국전력으로 상호 임대차된다.


이번 선수 이동은 임대트레이드를 통해 14-15시즌 양팀의 전력보강이 이루어 질 수 있으며, 윈윈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교감 하에 현대캐피탈 김호철 감독과 한국전력 신영철 감독의 합의에 의해 이루어졌다.


현대캐피탈은 서재덕 선수의 영입을 통해 공,수의 안정감을 높일 예정이다. 김호철 감독은 “서로의 팀에 필요한 선수를 보완하는데 가장 큰 의미가 있다”며”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우승에 한발 더 다가가는 모습을 보이겠다”고 말했다.

 

또한, 신영철 감독은 “안정감 있는 세터를 확보함으로써 팀 분위기를 쇄신하겠다”고 밝히며 이번 임대트레이드가 상위권 진출의 발판이 될 것을 시사했다.


양 구단의 이해관계가 절묘하게 맞아 떨어진 이번 트레이드는 양팀 모두의 전력을 상승시킬 것으로 보이며 후반기로 접어들고 있는 V리그에 새로운 재미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