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해외 우수인재 국내서 역량 업그레이드

현대모비스가 해외법인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우수인재 40여 명을 국내로 초청해 맞춤형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2016/04/20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해외법인에서 근무하는 외국인 우수인재 40여 명을 국내로 초청해 맞춤형 연수를 실시하고 있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국내 연수는 해외 우수인재들의 직무역량 강화와 회사 이해도 제고를 위해 마련됐다. 경기도 용인 마북연구소에서 지난 4일부터 22일까지 개최되며, 참가자들은 중국지역 생산,품질,경영지원 등 부문과 미국,유럽연구소에서 뛰어난 업무성과를 인정받아 선발됐다.


특히 이 가운데는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R&D 역량강화를 위해 최근 영입한 외국인 임원 2명도 포함됐다. 북미연구소 David Agnew 이사와 유럽연구소 Steve Edwards 이사로, 각 현지에서 자율주행과 친환경 분야 등 선행개발을 이끄는 핵심인재들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해외 우수 임직원에게 보다 실질적이고 효과적인 교육을 전하고자 직군 별로 연수 차수를 나눴다. 직무에 따라 차별화된 맞춤형 교육을 실시한 것이다.


이에 따라 1차수는 중국지역 생산,품질,경영지원 부문 대상으로 실무 역량강화 프로그램을, 2~3차는 미국과 유럽연구소 연구원을 대상으로 했다. 2차수에는 선행기술 로드맵을 주제로 선행개발 담당에 한정한 워크숍을 진행했으며, 현재 진행중인 3차수에는 양산개발 담당 연구원들이 전장, 친환경, 램프, 제동 등 부문별 세미나에 참석해 교육을 받고 있다.


각 차수별 교육 프로그램은 사내에서 선발된 15명의 직원 강사진이 맡았다. 교육내용에 대한 질과 유대감을 높이기 위한 차원이다. 강사진은 해당 부문의 전문가들로 구성됐으며 중국어와 영어 등 현지언어에도 능통해 교육 참석자들의 높은 만족도를 이끌어냈다.


이밖에도 해외 우수인재들은 이문화에 대한 강의와 체험 등을 통해 한국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혔다. 또 본사와 연구소를 비롯해 충주,진천,포승공장 등 국내 주요 사업장을 견학하며 국내 업무 파트너들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


특히 R&D에 특화된 2,3차 연수에는 북미와 유럽연구소 이사들이 2주 연속 참석해 국내외 연구진들과 함께 신기술 도출방안을 논의하고 선행 과제선정을 협의하는 등 결과도출형 연수를 이끌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하반기에도 북미와 유럽 등 영어권 국가의 생산,부품법인 직원 20여 명을 선발해 맞춤형 국내연수를 실시한다. 현대모비스는 해외법인 사원들을 글로벌 우수인재로 양성하기 위해 이처럼 특화된 교육 프로그램을 매년 실시할 계획이며, 단순 교육을 넘어 다양한 이문화가 최적으로 융화되는 장으로 키워나갈 방침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를 통해 전 세계 임직원들의 상호 소통과 협업이 강화되길 기대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