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1월 판매실적

기아자동차는 2016년 11월 국내 4만 8,906대, 해외 25만 5,180대 등 총 30만 4,086대를 판매했다.

2016/12/01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2016년 11월 국내 4만 8,906대, 해외 25만 5,180대 등 총 30만 4,086대를 판매했다.


특히 지난해 12월 이후 역대 두 번째이자 올해 처음으로 월간 글로벌 판매가 30만대를 넘어서며 연말 판매 확대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기아자동차의 11월 판매는 ▲‘기아 세일 페스타’ 등 판촉활동의 효과와 ▲K7, 니로, 모하비 등 올해 출시한 신차들의 판매호조 ▲파업 종료로 인한 공급 물량 정상화 ▲해외공장 판매 호조 등에 힘입어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년 대비 6.3% 증가했다.


11월 국내 판매는 ▲파업 종료로 인한 공급 정상화와 ▲고객 성원에 대한 보답 및 국내 자동차 시장 진작을 위해 실시한 ‘기아 세일 페스타’ 등 판촉활동의 효과로 전년 대비 감소폭을 최소화(-2.2%)했다.


해외 판매는 글로벌 경기 악화가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에도 파업 종료로 인한 공급 정상화로 국내공장 생산 분 판매의 전년 대비 감소폭을 최소화(-7.4%)해 올해 3월 이후 처음으로 10만대 수준을 회복했으며, 해외공장 생산 분 판매가 21.2% 증가하는 등 전체적으로는 8.1% 증가했다.


특히 해외공장 생산 분 판매는 중국공장과 멕시코공장에서 생산되는 K3를 비롯해 신형 스포티지, 쏘렌토 등 SUV 차종들의 판매가 꾸준한 호조를 보이며 15만 4,780대를 기록하는 등 사상 처음으로 15만대를 넘어섰다.


기아자동차의 1~11월 누적 판매는 국내 48만 5,400대, 해외 221만 9,432대 등 총 270만 4,832대로 전년 동기 대비 1.4% 감소했다.


■ 국내 판매


기아자동차는 11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대비 2.2% 감소한 4만 8,906대를 판매했다.


특히 지난달 초 2016년 임금단체협상 합의에 따라 파업을 종료하고 생산을 정상화했으며, 국내 자동차 시장 진작을 위한 ‘기아 세일 페스타’ 등 적극적인 판촉활동을 통해 판매 회복을 본격화했다.


이를 통해 개별소비세 인하 조치 시행, 스포티지 신차 출시 등 판매 여건이 좋았던 전년 대비로는 2.2% 감소했지만, 내수 경기 침체로 인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전월 대비는 22.2% 증가하는 등 9월부터 3개월 연속 전월 대비 증가세를 이어갔다.


차종별로는 모닝과 올해 초 출시된 신형 K7의 판매 호조가 이어지고 카니발, 모하비 등 RV 차종의 인기가 지속됐으나, K3, K5, 스포티지 등 주력 차종의 판매 감소로 전체적으로 전년 대비 소폭(2.2%) 감소했다.


모닝은 적극적인 판촉활동에 힘입어 전년 대비 12.6%, 전월 대비 61.2% 증가한 9,256대가 판매돼 올해 들어 최다 판매 기록을 달성했으며, 지난 8월 이후 3개월 만에 다시 기아자동차 판매 차종 중 월간 판매 1위에 올랐다.


K7은 지난달 말 출시된 신형 하이브리드 모델을 포함해 4,072대가 판매되는 등 올해 총 4만 9,897대가 판매돼 2009년 출시 후 처음으로 연간 판매 5만대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RV 차종에서는 스포티지, 쏘렌토 등 주력 모델의 판매가 전년 대비 감소했으나, 카니발이 7,178대 판매되며 올해 최대 실적을 기록했고 올해 초 출시된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이 2,066대로 2008년 출시 이후 역대 최대 월간 판매를 달성하는 등 RV 차종 전체 판매는 전년 대비 3.7% 증가했다.


올해 1~11월 기아자동차의 국내 누적 판매는 48만 5,400대로 47만 4,170대가 판매된 전년 동기 대비 2.4% 증가했다.


■ 해외 판매


기아자동차의 11월 해외 판매는 국내공장 생산 분 10만 400대, 해외공장 생산 분 15만 4,780대 등 총 25만 5,180대로 전년 대비 8.1% 증가했다.


2016년 임단협 타결로 인한 생산 정상화로 국내공장 생산 분의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해 올해 3월 이후 처음으로 10만대를 넘어섰으며, 해외공장 생산 분 판매는 전년 대비 21.2% 증가한 15만 4,780대를 기록하며 사상 최초로 15만대를 돌파했다.


해외공장 생산 분 판매는 중국공장의 판매 회복과 함께 멕시코공장 판매가 본격화되며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탰다.

특히 중국과 멕시코공장에서 판매되는 K3, 유럽공장과 중국공장에서 생산되는 신형 스포티지 등 현지 전략형 모델과 SUV 차종이 판매를 이끌었다.


차종별 해외 판매는 멕시코와 중국 시장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K3가 총 5만 2,909대 판매돼 세 달 연속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고, ▲신형 모델의 인기가 꾸준히 이어지고 있는 스포티지가 5만 373대 ▲프라이드가 3만 7,692대로 뒤를 이었다. (중국 전략형 모델 및 구형 포함)


1~11월 기아자동차의 해외 누적 판매는 해외생산 분 판매의 호조에도 불구하고연초부터 이어진 국내생산 분 판매의 감소로 221만 9,432대를 기록, 226만 8,598대를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2.2% 감소했다.


국내공장 생산 분의 1~11월 누적 판매는 89만 2,837대로 전년 동기 대비 17.8% 감소했고, 해외공장 생산 분의 누적 판매는 132만 6,595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2% 증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