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월 판매실적

기아자동차가 2016년 2월 국내 3만 9,110대, 해외 18만 4,050대 등 총 22만 3,160대를 판매했다.

2016/03/02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2016년 2월 국내 3만 9,110대, 해외 18만 4,050대 등 총 22만 3,160대를 판매했다.


기아자동차의 2월 판매는 최근 지속되고 있는 저유가 기조와 신흥국 시장의 경기 악화 등으로 인해 수출물량이 감소한 가운데에도 국내판매와 해외공장판매 증가를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0.7% 증가했다.


특히 국내판매는 최근 출시된 신형 K7,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의 판매 호조와 K5, 스포티지 등 주력 차종의 인기를 바탕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다.


해외판매 국내공장생산 분은 최근 수출경기 악화로 인해 전년 대비 5.7% 감소했으나, 해외공장은 현지전략차종 및 SUV 차종을 중심으로 판매를 확대해 전년 대비 2.4% 증가함으로써 전체 해외판매의 감소폭은 1.2%에 그쳤다.


한편 지난달과 비교해서는 설 연휴로 인해 근무일수가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신차 판매 확대 등을 통해 국내판매 1.6%, 해외판매 국내공장생산 분 6.4%, 해외판매 해외공장생산 분 4.1% 증가 등 전체적으로 4.4% 증가했다.


기아자동차의 2월까지 누계판매 실적은 신차 효과와 SUV 차종의 인기로 국내판매는 7.5% 증가한 반면, 지속되고 있는 저유가 기조로 인한 신흥국 경기 침체 등 수출 경기 악화로 해외판매가 10.7% 감소해 전체적으로는 7.9% 감소했다.


기아자동차는 최근 미국 슈퍼볼 광고와 NBA 마케팅 등을 통해 해외 시장에서 높아진 브랜드 인지도를 바탕으로 내실 경영을 통한 질적 성장을 적극적으로 추진하는 한편, 지속적인 신차 투입, 신차들의 판촉 활동 강화를 통해 경쟁력 강화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 국내판매


기아자동차는 2월 국내 시장에서 3만 9,110대를 판매했다.


기아자동차의 2월 국내판매는 최근 출시된 준대형 세단 신형 K7의 신차 효과와 K5, 스포티지, 쏘렌토 등 주력 차종들의 인기 지속으로 전년 동기 대비 10.5% 증가했다.


특히 K7은 올해 1월 26일 출시된 신형 K7의 인기돌풍에 힘입어 6,046대(구형 포함)가 판매돼 역대 월간 최다 판매를 달성하는 동시에 준대형 차량으로서는 처음으로 기아자동차의 월간 베스트셀링 모델로도 등극했다.


이는 기아자동차가 지난 2009년 12월 1세대 K7 출시 첫 달에 기록한 5,640대를 넘어 6년 2개월 만에 달성한 신기록이며, 설 연휴로 다른 달보다 영업일수가 크게 부족한 2월임을 감안하면 내달부터 K7의 판매는 더욱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함께 지난해 하반기 출시된 K5와 K3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각각 전년 동기 대비 34.4%, 14.7% 증가한 3,615대, 3,517대가 판매되는 등 K시리즈의 약진으로 기아자동차의 승용 판매는 전년 대비 22.5% 증가했다.


지난해 9월 생산이 중단됐던 대형 SUV 모하비는 6개월 만에 페이스리프트 모델로 판매가 재개됐으며, 2월 16일 출시 후 단 10일(영업일 기준) 만에 1,054대나 판매됐다.


또한 RV 차종은 카니발이 3,640대, 쏘렌토가 5,140대, 스포티지가 3,750대 판매되는 등 꾸준한 인기를 이어가며 실적 향상에 힘을 보탰다.


◇ 해외판매


기아자동차의 2월 해외판매는 국내공장생산 분 7만 7,910대, 해외공장생산 분 10만 6,140대 등 총 18만 4,050대로 전년 대비 1.2% 감소했다.


국내공장생산 분은 올해 지속되고 있는 저유가 기조로 인한 경기 침체 등으로 인한 신흥시장 수출 감소로 전년 대비 5.7% 감소했다.


해외공장생산 분은 전략 차종과 SUV 차종의 판매 호조로 2.4% 증가했으며, 특히 미국 공장은 신형 쏘렌토, 신형 K5 등의 인기를 바탕으로 전년 대비 17.9% 증가해 해외생산 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해외에서도 스포티지(구형 스포티지R 포함)를 비롯한 K5(구형 K5 포함), K3(중국 포르테 포함), 쏘렌토 등 주력 차종과 프라이드(중국 K2 포함), 씨드 등 현지 전략형 차종들이 해외판매 실적을 견인했다.


스포티지는 구형 모델을 포함해 해외에서 총 3만 6,867대, 프라이드가 2만7,446대 판매됐으며, K5, K3, 쏘렌토가 각각 2만 1,607대, 2만 775대, 1만 4,176대 판매되며 그 뒤를 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