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신형 스포티지’ 북미 최초 공개

기아자동차는 18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5 LA 오토쇼’에서 기아자동차의 대표 SUV 신형 스포티지를 북미 최초 공개했다.

2015/11/19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18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5 LA 오토쇼’에서 기아자동차의 대표 SUV 신형 스포티지를 북미 최초 공개했다.


‘2015 LA 오토쇼’에서 기아자동차는 1,702m²(약 515평)의 부스에 신형 스포티지를 비롯해 K9(현지명 K900), 카니발(현지명 세도나), K7(현지명 카덴자), K5(현지명 뉴 옵티마), 쏘울 전기차, 튜닝카 박람회인 ‘SEMA’에서 호평을 받았던 기아자동차 컨버터블 쇼카 등 총 30대 차량을 전시한다.


이날 기아자동차가 공개한 ‘신형 스포티지’는 도심형SUV라는 컨셉을 세계 최초로 선보인 기념비적인 모델로 美 시장에 내년 초 출시되는 이번 4세대 모델은 혁신적 디자인과 첨단기술력을 집약해 준중형 SUV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할 예정이다.


신형 스포티지는 ▲혁신적 스타일의 강인하고 세련된 디자인 ▲인체공학적으로 설계된 넉넉하고 여유로운 실내공간 ▲차급을 뛰어넘는 역동적인 주행성능 ▲향상된 연비와 정숙한 운전환경 ▲동급 최고수준의 안전성 ▲첨단 편의사양 등 모든 면에서 진일보한 SUV로 완벽하게 탈바꿈했다.


특히 신형 스포티지는 이번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되는 텔레메틱스 시스템 UVO 3.0 등 편의사양과 선행차량 급정지 등 전방추돌 상황에서 브레이크를 능동적으로 작동하는 긴급제동보조시스템(AEB), 후방에서 고속으로 접근하는 차량을 인지해 경보해주는 후측방 경보 시스템(BSD), 방향 지시등 조작 없이 차선 이탈 시 경고해주는 차선이탈 경보 시스템(LDWS) 등 안전사양들을 대거 적용했다.


스포티지는 일반 강판보다 10% 이상 가벼우면서도 강도는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AHSS: Advanced High Strength Steel, 인장강도 60kg/mm2 급 이상)을 기존 18%에서 51%로 확대 적용해 차량의 안전성을 한 차원 끌어올렸다.


운전시 안정감과 정숙성이 중시되는 북미시장에 판매될 ‘신형 스포티지’에는 2.0 가솔린 터보 엔진과 2.4 가솔린 엔진이 탑재될 예정이다.


기아자동차는 빠르게 성장하는 美 SUV시장에 디자인과 상품성 모두 대폭 개선한 신형 스포티지를 출시함으로써 판매가 확대되는 것은 물론 기아자동차 브랜드 인지도 또한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신형 스포티지’가 북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美 런칭 시점에 맞춰서 전미 기자단 시승회, 광고 집행 등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기아자동차 미국법인 상품 총괄 오스 헤드릭은 “신형 스포티지는 준중형 SUV 세그먼트의 타 모델들과 완벽히 차별화되는 모델”이라며, “스포티지가 뛰어난 상품성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美 SUV 시장에서 의미 있는 입지를 다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날 기아자동차는 신형 스포티지 외에도 친환경차, 튜닝모델 등 다양한 볼거리를 전시했다. 특히 미국 플로리다 주의 고속도로의 이름을 따 ‘A1A’라 명명된 K5 컨버터블 쇼카가 많은 이목을 끌었다. 신형 K5의 지붕과 B, C필러를 없애고 뒷문과 앞문이 마주보게 열리는 코치도어 형태로 제작된 것이 특징이다.


또한 K9, K5, 카니발 등 인기차종들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시승행사를 마련해 행사장을 찾은 고객들이 기아자동차의 우수한 상품성과 뛰어난 기술력을 직접 느껴볼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