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기아자동차, 2016 파리모터쇼 참가

기아자동차가 파리모터쇼에서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3가지 핵심 차종을 공개했다.

2016/09/29   기아자동차

기아기아자동차가 파리모터쇼에서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한 3가지 핵심 차종을 공개했다.


기아자동차는 29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의 포르트 베르사이유(Porte de Versailles) 박람회장에서 개막한 ‘2016 파리 국제 모터쇼(Mondial de L’automobile Pais, 이하 파리모터쇼)’에서 ‘신형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를 세계 최초로 선보였다.


이와 함께 디자인과 상품성을 향상시킨 쏘울 상품성 개선모델 및 카렌스 상품성 개선모델도 유럽 소비자들에게 처음 소개했다.


■ 유러피안 감성 디자인, 강화된 상품성으로 재탄생한 ‘신형 프라이드’


기아자동차가 5년 만에 새롭게 선보인 신형 프라이드(현지명 리오)는 ▲유러피안 감성을 입힌 감각적인 디자인 ▲신규 적용된 1.0 T-GDI 엔진이 선사하는 역동적이고 효율적인 주행성능 ▲최신 안전사양을 적용해 강화된 안전성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시스템 연계를 통한 향상된 편의성 등 모든 면에서 높은 완성도를 갖췄다.


마이클 콜(Michael Cole) 기아자동차 유럽법인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신형 프라이드가 속한 B세그먼트는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면서 “신형 프라이드는 우수한 경쟁력을 갖춘 모델로, 향후 기아자동차의 유럽 시장 판매에 크게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형 프라이드는 전장 4,065mm, 축거 2,580mm, 전고 1,450mm, 전폭 1,725mm(5DR 모델 기준)로, 기존 모델보다 크기는 늘리고 높이는 낮춰 더욱 안정적이고 균형감 있는 외관을 완성했다.


디자인의 경우 한국, 유럽, 미국의 기아자동차 디자인센터가 긴밀한 협업을 진행, 간결한 직선 위주의 디자인과 매끄러운 면처리로 당당하고 정제된 유럽적인 느낌을 충분히 살리면서 기아자동차의 디자인 철학을 최대한 반영코자 했다.


이를 통해 ▲큼직한 호랑이코 형상의 그릴과 바이펑션 프로젝션 헤드램프 등이적용된 강렬한 인상의 전면부 ▲당당함과 안정감이 돋보이는 측면부 ▲하단부 일체형 디자인, 날렵한 형상의 리어램프, 개성 있는 디자인의 범퍼가 스포티함을 연출하는 후면부 디자인을 구현했다.


실내는 수평형 대시보드와 확장형 레이아웃 적용, 최상의 인체공학적 설계 등을 통해 보다 넓고 편안한 공간으로 거듭났으며, 특히 센터 콘솔의 버튼 수를 줄이고 간결하고 직관적인 디자인을 적용하는 등 세련되고 정돈된 느낌이 강조됐다.


신형 프라이드는 최근 엔진 다운사이징 추세에 맞춰 최고출력 120마력(ps), 최대토크 17.5kgf·m의 동력성능을 갖춘 1.0리터 가솔린 터보 모델을 신규 적용했다.


이외에도 1.2 MPI, 1.4 MPI 등 2종의 가솔린 엔진과 1.4 디젤 엔진 등 총 4종의 엔진 라인업을 갖춰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신형 프라이드는 ▲초고장력 강판(AHSS) 적용 비율을 기존 33%에서 51%로 늘려 차체 강성을 높이고 ▲차선이탈경보, 전방추돌경보 기능을 갖춘 운전자 보조시스템(ADAS), 사물은 물론 보행자까지 감지하는 자동 긴급제동 시스템(AEB), 차선이탈 경보시스템(LDWS) 등 다양한 첨단 안전사양을 적용해 안전성을 크게 향상시켰다.


이 밖에도 신형 프라이드는 운전자가 주행 중에도 전화, 문자, 음악감상 등 다양한 활동을 편리하게 즐길 수 있도록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연계 기능도 제공할 계획이다.


신형 프라이드는 내년 초부터 유럽을 비롯한 전세계 시장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 쏘울 및 카렌스 상품성 개선모델, 유럽 시장 본격 공략 박차


기아자동차가 이번 파리모터쇼를 통해 쏘울 및 카렌스 상품성 개선모델을 유럽시장에 처음 선보였다.


쏘울 상품성 개선모델은 디자인을 소폭 변경하고 신규 파워트레인 및 안전, 편의사양을 추가 적용하는 등 상품성을 더욱 강화했다.


쏘울 상품성 개선모델은 전후면 범퍼, 라디에이터 그릴, 사이드실 등의 디자인을 변경하고 메탈 스키드 플레이트와 바이펑션 HID 헤드램프를 더해 더욱 대담하고 역동적인 모습으로 탄생했다.


실내는 곳곳에 검은색 광택 및 금속 느낌의 소재를 적용해 고급스러움을 높였다.


이번 쏘울 상품성 개선모델은 204마력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가진 1.6리터 터보 엔진을 추가했으며, 빠른 기어 변속과 가속을 돕는 7단 DCT도 새롭게 장착했다.


특히 1.6리터 터보 엔진을 선택하는 경우 보다 선 굵은 디자인의 전면 범퍼와 에어 인테이크 그릴, 듀얼 머플러, 18인치 알로이 휠 등이 함께 적용되며, 실내는 블랙 색상의 인테리어를 기본으로 오렌지색 스티치, D자 모양의 스티어링 휠 등이 추가된다.


이와 함께 별도의 T-GDI 엠블럼 및 강렬한 빨간색 쏘울 로고도 함께 부착돼 터보 모델만의 차별성을 부여한다.


쏘울 상품성 개선모델은 후측방 경보시스템(BSD)을 적용해 운전 시 안전성을 크게 높였고, 운전자의 취향에 따라 주행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기능도 추가했다.


이 밖에도 최신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탑재해 안드로이드 오토, 애플 카플레이를 모두 사용할 수 있으며, 뒷좌석 고객들을 위한 USB 단자도 신규 적용하는 등 편의성을 크게 높였다.


기아자동차의 대표 MPV인 카렌스 상품성 개선모델은 전후면 범퍼, 라디에이터 그릴, 안개등, 리어램프, 타이어 휠 등 주요 부분의 디자인 변경으로 기존 모델보다 더욱 대담하고 입체감 있는 모습으로 거듭났다.


실내는 신규 시트커버를 채택하고 검은색 광택의 소재를 곳곳에 적용하는 등 전체적으로 고급스러움이 더욱 강조되도록 했다.


또한 이번 모델은 첨단 안전사양인 후측방 경보시스템(BSD)을 추가해 운전자가 보다 편안하고 안전하게 주행할 수 있도록 도와주며, 안드로이드 오토 및 애플 카플레이 등 스마트폰 연계 기능을 적용해 편의성을 더했다.


■ 기아자동차, 완성차 및 엔진, 변속기 등 다양한 전시물 선보여


기아자동차는 현지시간으로 9월 29일(목)부터 10월 16일(일)까지 개최되는 이번 ‘2016 파리모터쇼’에서 2,100m2(약 635평)의 전시공간을 마련하고, 신형 프라이드, 쏘울 및 카렌스 상품성 개선모델 등의 신차와 친환경차, 양산차 등 차량 19대, 가솔린 터보 엔진 4종 등 다양한 전시물을 선보였다. (※ 일반공개일 기준)


이와 함께 전시장 내·외부에서 쏘울 EV, K5 PHEV, 니로 등 시승차를 운영해 관람객들에게 높은 호응을 얻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