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멕시코공장 준공식 개최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의 생산 및 수출 주요 거점으로 급부상 중인 멕시코에 중국, 유럽, 미국에 이은 네 번째 해외공장을 완공하고, 멕시코 신시장 개척과 미주지역 공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

2016/09/08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의 생산 및 수출 주요 거점으로 급부상 중인 멕시코에 중국, 유럽, 미국에 이은 네 번째 해외공장을 완공하고, 멕시코 신시장 개척과 미주지역 공략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모두 잡는다.


기아자동차는 이달 7일(현지시간) 멕시코 누에보 레온주 페스케리아시(市)에 건설된 멕시코공장의 준공식 행사를 갖고, 기아자동차의 글로벌 현지시장 공략에 새 이정표를 세웠다.


준공식에는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을 비롯해 일데폰소 구아하르도 비야레알 (Ildefonso Guajardo Villareal) 멕시코 연방 경제부장관, 하이메 로드리게스 칼데론 (Jaime Rodriguez Calderon) 누에보 레온주 주지사, 미구엘 앙헬 로사노 뭉기아 (Miguel Angel Lozano Munguia) 페스케리아시 시장 등 멕시코 정관계 인사들과 전비호 주 멕시코 한국대사, 기아자동차 임직원, 협력사 임직원, 멕시코 딜러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정몽구 회장은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을 기반으로 글로벌 자동차산업 내 전략 거점으로 급부상 중인 멕시코는 물론 북미 및 중남미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정몽구 회장은 준공식 기념사에서 “멕시코공장은 혁신적인 디자인과 세계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생산하여, 멕시코시장뿐만 아니라 세계 각국에 수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멕시코공장은 현대·기아자동차가 지금까지 쌓아온 높은 수준의 품질 경험을 통해 자동차 생산에 있어서 세계적인 명문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일데폰소 구아하르도 비야레알 (Ildefonso Guajardo Villareal) 멕시코 연방 경제부장관은 “기아자동차는 멕시코에서 중요한 기업으로 떠올랐다”며, “멕시코 공장을 바탕으로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기회를 더 많이 갖기 바란다”고 화답했다.


■ 멕시코 공장 건설 … ‘신시장 개척’과 ‘미주 지역 공략의 전진기지’


기아자동차는 지난 2014년 8월 멕시코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계약을 체결하고 같은 해 10월 40만대 규모의 공장 건설에 착공, 올해 5월부터 준중형차 K3(현지명 포르테) 생산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공장 가동에 들어갔다.


기아자동차의 멕시코 현지공장 설립은 글로벌 생존 및 미래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전략적 선택의 결과다.


기아자동차의 멕시코공장 건설은 글로벌 자동차시장의 신흥 거점으로 주목 받고 있는 신시장 멕시코를 개척한다는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기아자동차는 그동안 20%에 달하는 고관세 무역장벽에 가로막혀 멕시코시장에 진출하지 못했다.


멕시코시장은 2015년 기준 135만대로 중남미 2위에 달하며, 2020년에는 내수 175만대로 예상돼 잠재력이 매우 큰 시장으로 평가 받는다.


글로벌 시장에서 한국 업체들과 경쟁하고 있는 일본, 미국, 유럽 업체들은 NAFTA(북미자유 무역협정)와 일본, 유럽이 각각 멕시코와 체결한 FTA를 활용하고 있다.
 

2015년 기준 일본 업체들은 멕시코 자동차시장의 43%, 미국 업체들은 33%, 유럽 업체들은 20%를 점하고 있다.


또한 글로벌 경쟁업체들은 멕시코와 북미간 무관세 협정인 NAFTA, 그리고 멕시코와 브라질, 아르헨티나 등을 비롯한 중남미 주요국들 간 FTA의 이점을 극대화하기 위해 멕시코 현지에 공장을 건설했다.


멕시코는 연간 생산량 340만대 수준으로 세계 7위, 중남미 1위의 자동차 생산국이자, 세계 6위의 자동차 부품 제조국가로 성장했다.


기아자동차는 현지공장에서 생산되는 물량은 물론, 현지 생산량의 최대 10%에 달하는 국내수출 물량도 무관세 혜택을 받게 돼 멕시코에서 글로벌 업체들과 경쟁할 수 있는 기반을 갖추게 됐다.


이와 함께 기아자동차는 멕시코공장을 북미 및 중남미시장 공략을 위한 전략적 교두보로 활용할 계획이다.


멕시코는 NAFTA 및 전 세계 49개국과의 FTA 네트워크 등 최적의 자동차 수출 전략기지 조건을 구비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멕시코 현지에 저비용·고효율의 최첨단 생산공장을 설립함으로써 멕시코를 비롯한 중남미 지역 공략에 속도를 높이는 한편 세계 자동차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북미의 수요 변화에도 안정적으로 대처한다는 전략이다.


특히 글로벌시장 접근성이 뛰어난 멕시코공장의 입지를 살려, 생산량의 20%는 멕시코 현지에서 판매하고 나머지 80%는 미주 지역을 중심으로 전 세계 80여개 국가에 수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현재 현지 생산, 판매 중인 K3 외에 현지화된 프라이드 후속(현지명 리오) 모델 등을 추가 양산하는 등 현지 고객들의 요구를 반영한 맞춤형 제품 출시, 시장 특성을 고려한 판촉 및 마케팅 등 철저한 현지화 전략으로 본격적인 시장 확보에 나선다.


또한 멕시코공장 설립을 통해 최근 브렉시트, 저유가 지속 등으로 인한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금융시장 불안에 따른 환율 변동성 심화, 자국산업 보호를 위한 보호무역주의 확산 등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 거시경제 불안 요인들도 선제적,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됐다.


지난 10여년 간 기아자동차는 중국, 유럽, 미국에 현지공장을 건설하는 등 적극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성장을 거듭해 왔다.


하지만 도요타, 폴크스바겐, GM 등 글로벌 주요 경쟁업체 대비 현저히 낮은 해외생산 비중은 글로벌 경영환경 변화에 대한 유연한 대응 전략 수립에 걸림돌이 되어왔다.


기아자동차는 40만대 규모의 멕시코공장 완공으로 기존 49% 수준이던 해외생산 비중을 55%로 끌어올려, 글로벌 시장 상황에 따라 보다 유연하고 신속한 대응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자동차는 국내 160만대와 기존 미국 34만대, 유럽 33만대, 중국 89만대에 멕시코 40만대를 더해 해외 196만대 등 총 356만대의 글로벌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특히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은 국내 자동차산업 및 연관산업 전반에 직간접적으로 긍정적인 영향을 미쳐 국내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가 예상된다.


기아자동차는 공장 건설 과정에서 프레스, 용접 로봇, 운반 및 검사 장비 등 공장 설비 대부분을 국내수출로 충당했다.


멕시코공장이 본격적인 궤도에 접어들면 생산량 증가에 따라 국내에서 생산한 부품의 수출도 증가한다.


또한 기아자동차 상생협력 프로그램의 지원을 받아 현지에 동반 진출한 부품 협력사들은 해외공장 건설로 높아진 국제적 인지도를 바탕으로 주요 글로벌 업체로의 판로 확대도 예상된다.


공장 건설에 따른 투자 확대 및 고용 창출 등 다양한 형태의 지역 사회 공헌은 현지 고객들에게 기아자동차의 브랜드 이미지 및 신뢰도를 향상시켜 현지 생산 차량은 물론 수출 완성차의 판매 증가로 이어지는 선순환도 기대된다.


기아자동차는 지난해 3월부터 멕시코로의 선적을 시작해 올해 7월까지 3만대 이상 수출했으며, 지난해 7월부터 현지 판매를 개시해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7월에는 5,510대를 판매해 전년 대비 3.7배로 성장, 올해 7월까지 누적 29,006대를 판매해 점유율 3.4%, 업체별 순위 9위를 기록했다.


기아자동차는 올해 멕시코시장에서 55,000대 판매, 시장점유율 3.5% 달성이 목표다.


■ 신기술 및 신공법 적용한 글로벌 최고 수준의 최첨단 완성차공장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은 2010년 미국 조지아공장 준공 이후 6년만에 건설된 기아자동차의 네 번째 해외공장으로, 미국 국경에서 약 200Km 떨어진 멕시코 북동쪽에 위치해 있는 누에보 레온주 페스케리아시에 자리 잡았다. 


멕시코 제3의 도시인 몬테레이와 인접해 있어 양질의 노동력 확보에 유리하고, 물류 기반 시설도 잘 갖춰져 있는 등 입지 조건이 뛰어난 것이 장점이다.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은 335만㎡(약 101만평) 부지에 프레스, 차체, 도장, 의장공장 등 완성차 생산설비와 품질센터, 조립교육센터, 주행시험장 등 부대시설을 포함해 총 건평 20만㎡(약 6만평) 규모로 완공됐다.


공장 인근 165만㎡(약 50만평) 부지에는 10여개의 부품 협력사들이 동반 진출해 최적의 물류 환경을 조성, 효율적인 부품 공급 체계를 갖췄다.


기아자동차 멕시코공장에서는 올해 말까지 K3 10만대 생산이 예정돼있다. 향후에는 프라이드 후속(현지명 리오)의 현지화된 모델 등을 추가 투입해 연간 40만대까지 생산량을 늘려나갈 계획이다.


멕시코공장은 자동화 첨단 설비, 부품 공급 시스템 및 물류 인프라 개선 등 기아자동차의 공장 건설 노하우를 총동원한 것은 물론 다양한 신기술 및 신공법을 적용해 최첨단 완성차 제조 환경을 구축한 것이 특징이다.


5,400톤 규모의 프레스 2개 라인으로 구성된 프레스공장은 프레스 간 성형 품질 차이 해소 등 균일한 판넬 품질 확보로 품질 안정화 효과가 큰 ‘균압 쿠션 장치’를 기아자동차 해외공장 최초로 개발, 설치했다.


300여대의 로봇으로 용접자동화률 100%를 달성한 차체공장은 설비 고장 시 국내에서 전문가들이 원격 지원을 할 수 있는 모니터링 시스템도 구축해 공장 운영 효율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도장공장은 총 15종류의 컬러 도장이 가능한 친환경 수용성 공법을 적용했으며, 의장공장은 설비 단순화 및 강건화로 최고의 설비 품질을 확보하고, 시트, 범퍼 등 ‘대물 모듈부품 브리지 직공급’ 및 컨베이어를 활용한 개선된 ‘원키트 시스템’ 적용 등으로 투자비 절감은 물론 생산성도 크게 향상시켰다.


*대물 모듈부품 브리지 직공급 : 시트, 범퍼 등 부피가 큰 대물 모듈부품(7개 부품)을 컨베이어를 통해 협력사 공장에서 의장공장에 직접 공급하는 시스템. 물류 환경 개선으로 생산성 향상이 장점임.


*원키트 시스템 : 차량 한 대 당 제작에 필요한 부품을 키트(kit)에 담아 조립 라인을 따라 공급하는 방식으로, 멕시코공장에서는 기존 키트 운반기기(AGV)를 컨베이어 시스템으로 교체한 것이 특징. 다차종 생산 대응이 용이하며, 부품 적재 공간 부족 및 부품 결합 착오 등 여러 문제점들의 사전 예방이 가능함. 


이에 따라 멕시코공장의 생산성은 기아자동차 완성차공장 중에서도 최고 수준이다. 현재 시간당 생산대수(UPH)는 68대로, 53초당 1대꼴로 K3를 생산하고 있다.


이밖에 글로벌 최고 수준의 신차 품질 확보를 위해 분산되어 있던 품질 시설 및 기능을 통합한 ‘품질센터’, 정밀검사가 가능한 요철시험로가 추가되는 등 현지 도로 환경에 최적화된 ‘주행시험장’, 작업자 숙련도 향상 및 품질 의식 교육 등에 활용될 ‘조립교육센터’ 등 다양한 부대 시설도 갖추고 있다.


멕시코공장에는 현재 1,500여명의 국내 주재원 포함 현지 채용 인력이 근무 중이며 향후 3,000여명까지 확대될 계획이다.


현지 채용 인력들은 본격적인 공장 가동에 앞서 시장과 고객을 중심으로 한 최고의 신차 및 양산 품질 확보를 위해 한국, 미국, 중국 등 글로벌 기아자동차 공장에서 수개월간 직무 교육을 실시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