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멕시코 공장 양산 개시

기아자동차의 북미 및 중남미 공략을 위한 교두보가 될 멕시코 공장이 16일(현지시간) 양산을 시작한다. 지난 2014년 10월 착공한 지 1년7개월여만이다.

2016/05/16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의 북미 및 중남미 공략을 위한 교두보가 될 멕시코 공장이 16일(현지시간) 양산을 시작한다. 지난 2014년 10월 착공한 지 1년7개월여만이다.


기아차는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뻬스께리아시에 위치한 기아차 멕시코 공장이 준중형 차급인 K3(현지명 포르테)의 생산을 예정대로 개시한다고 밝혔다.


미국, 중국, 슬로바키아에 이은 기아차의 4번째 해외 생산거점인 멕시코 공장은 착공 후 양산까지 10억달러(약 1조1천2백억원) 가량이 투입되었으며, 335만㎡(약 101만평) 부지에 프레스공장, 차체공장, 도장공장, 의장공장 등을 모두 갖췄다.


또 완성차 생산라인과 인접한 165만㎡(약 50만평) 규모 부지에 협력사들이 위치해 생산라인 집적에 따른 시너지 효과도 기대되고 있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에서는 양산 첫 해인 올해 10만여대가 생산될 예정이며, 추후 30만대까지 생산량이 늘어난다. 차종은 K3를 우선 생산하고, 향후 추가 차종 투입도 검토될 예정이다.


30만대 규모 멕시코 공장 완공으로 기아차는 국내 163만대, 해외(중국 포함) 186만대 등 총 349만대의 글로벌 생산 능력을 갖추게 됐다.


기아차는 이번 멕시코 공장 양산을 기점으로 북미와 중남미 다수 국가들에 무관세 판매가 가능해진 점을 적극 활용, 중남미 시장에서의 판매 확대와 함께 북미 시장에 대한 공세를 강화할 계획이다. 실제로 멕시코 현지에서 생산되는 차량의 80% 가량이 해외 80여개국으로 수출된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성장세를 지속하고 있는 멕시코 시장 공략 기지로서의 역할뿐 아니라 북미 및 중남미 수출의 교두보 역할까지 담당하게 되는 셈이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 관계자는 “생산 차량의 80%가 해외 80여개국에 수출될 멕시코 공장 가동은 기아차의 북미 및 중남미 시장 공략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멕시코는 상대적으로 경쟁력 있는 인건비, 높은 노동생산성,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중남미를 포함한 전 세계 50여개국과의 FTA 네트워크 등 입지조건 면에서 글로벌 시장 접근성이 뛰어나다.


이 때문에 닛산, GM, 폴크스바겐, 크라이슬러 등 글로벌 주요 자동차 업체 대부분이 경쟁적으로 멕시코 현지에 생산 시설을 구축하고, 적극적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에 따르면 멕시코는 작년 한 해 동안 전년(336만8,010대) 대비 5.9% 증가한 356만5,469대를 생산해 세계 자동차 생산국 순위 7위를 차지했다. 세계 10대 자동차 생산국 가운데 스페인(13.7%), 인도(6.4%)에 이어 생산증가율 3위를 기록했다.


또 중남미 국가 중 최대 자동차 생산국이며, 산업수요도 지난해 135만대를 웃돌아 중남미에서 브라질(257만대) 다음으로 큰 규모를 유지했다.


기아차는 이 같은 멕시코 시장에서 꾸준히 판매를 늘리고 있다. 지난해 7월 본격 현지 판매를 시작한 후 작년 연말까지 6개월만에 1만1,021대를 판매하며 전체 시장점유율 0.8%를 기록하는 등 순조롭게 시장에 진입했다.


올해는 매달 3천대를 웃도는 실적을 보이며 지난 4월까지 총 1만3,670대가 판매됐다. 그 결과 시장점유율이 2.9%로 상승하며 판매순위는 8위로 뛰어올랐고, 이달 멕시코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판매량은 더욱 크게 늘어날 것으로 기아차는 예상하고 있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멕시코 현지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동시에, 국내 자동차 산업 및 연관 산업 전반에도 긍정적 영향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완성차 부품을 현지에서도 다수 조달하지만, 프레스, 용접 로봇, 운반 및 검사 장비 등은 국내 수출로 충당했으며 국내 부품의 현지 공장 수출도 이뤄질 예정이기 때문이다.


기아차 멕시코 공장 관계자는 “기아차 멕시코 공장은 현지 경제 활성화 및 고용창출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한국 경제 활성화에도 직간접적으로 기여하는 프로젝트”라고 설명했다.


한편, 기아차와 멕시코 누에보레온주 주정부 간 공장 인근 인프라 구축 등을 포함한 인센티브 협상도 진행되고 있어 긍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