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5월 판매실적

기아자동차가 2016년 5월 국내 4만 7,614대, 해외 19만 5,985대 등 총 24만 3,599대를 판매했다.

2016/06/01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2016년 5월 국내 4만 7,614대, 해외 19만 5,985대 등 총 24만 3,599대를 판매했다.


국내 판매는 최근 출시된 신차 판매와 주력 RV 판매가 모두 호조를 보이며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고, 해외생산 분 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해 글로벌 경기 악화 지속으로 인한 수출 부진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는 전년 대비 0.6% 증가했다.


기아자동차의 5월 국내 판매는 신형 K7, 니로, 모하비 등 신차 판매 호조가 지속되고 쏘렌토, 스포티지 등 주력 RV 차종의 꾸준한 인기가 더해져 전년 대비 19.0%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이를 통해 기아자동차의 국내 판매는 지난 2월부터 4달 연속으로 전년 대비 두 자릿수 증가율을 기록하며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해외 판매는 글로벌 경기 악화 지속, 국내 판매 증가에 따른 물량감소 등으로 국내공장 생산 분이 17.4% 감소했으나, 신형 스포티지 등 RV 차종의 판매 호조를 바탕으로 해외공장 생산 분이 10.0% 증가함으로써 전년 대비 감소폭은 3.0%에 그쳤다.


또한 지난달 중순부터 가동이 개시된 멕시코공장에서는 수출 주력 모델인 K3가 2,000대 판매됐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지난 16일부터 가동이 시작된 멕시코공장은 K3를 올해 약 10만대 생산해 판매할 계획이며, 중남미 시장에서의 K3의 판매로 기아자동차 해외 판매 실적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1~5월 기아자동차의 누적판매 실적은 국내 22만 4,244대, 해외 96만 6,130대 등 총 119만 374대로 전년 대비 5.9% 감소했다.


■ 국내 판매


기아자동차는 5월 국내 시장에서 전년 동기 대비 19.0% 증가한 4만 7,614대를 판매했다.


5월 국내 판매는 올해 초에 출시된 신형 K7과 모하비, 국내 최초의 친환경 소형 SUV 니로 등 신차 판매 호조와 함께 쏘렌토, 스포티지 등 주력 RV 차종의 판매 확대를 바탕으로 높은 성장세를 이어갔다.


친환경 소형 SUV 니로는 본격 판매 첫 달인 4월 2,440대가 판매된 데 이어, 지난달에도 2,676대가 판매되며 단숨에 기아자동차의 주력 차종이자 국내 RV 시장의 간판 모델로 자리잡았다.


니로는 사전계약 1,500대를 포함해 누적계약 대수가 9,000대에 이르는 등 인기를 얻고 있으며, RV 수요가 증가하는 계절적 요인 및 기아자동차의 판촉 강화에 힘입어 판매가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K7은 올해 1월 출시된 신형 모델의 인기로 총 4,669대(구형 포함)가 판매됐으며, 올해 2월 선보인 모하비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1,382대가 판매되는 등 기아자동차가 올해 초에 내놓은 신형 모델들의 판매 호조가 이어졌다.


이와 함께 쏘렌토, 스포티지 등 주력 RV 차종들 역시 꾸준한 인기를 얻으며 기아자동차 RV 차종의 전체 판매가 전년 대비 30.5% 증가해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으로 30%대의 높은 증가율을 기록했다.


쏘렌토는 전년 대비 22.7% 증가한 7,988대가 판매됐으며, 스포티지는 전년 대비 65.1% 증가한 4,791대가 판매됐다.


뿐만 아니라 기아자동차의 주력 승용 모델인 K5도 전년 대비 50.2% 증가한 4,516대가 판매돼 올해 들어 최대 실적을 기록하는 등 기아자동차의 주요 차종들의 판매 실적이 고르게 증가했다.


1~5월 기아자동차의 누적 국내 판매 실적은 22만 4,244대로 19만 7,572대를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13.5% 증가했다.


■ 해외 판매


기아자동차의 5월 해외 판매는 국내공장 생산 분 7만 9,185대, 해외공장 생산 분 11만 6,800대 등 총 19만 5,985대로 전년 동기 대비 3.0% 감소했다.


신흥 시장을 중심으로 지속되고 있는 글로벌 경기 악화로 국내공장 생산 분은 전년 대비 17.4% 감소에도 불구하고, 슬로바키아공장 등 해외 3개 지역의 해외생산 분 판매가 모두 증가했으며 멕시코공장까지 가동이 개시되며 해외 판매의 감소폭을 최소화했다.


특히 기아자동차의 5월 해외생산 분 판매는 슬로바키아공장과 중국공장의 신형 스포티지 판매 확대와 미국공장의 쏘렌토 판매 확대 등 RV 차종의 판매 호조에 힘입어 전년 대비 10.0% 증가했다.


차종별 해외 판매는 신형 모델의 인기를 바탕으로 스포티지가 총 5만 208대 판매돼 최다 판매 차종에 올랐으며, K3, 프라이드가 각각 2만 3,868대, 2만 3,203대 판매되며 뒤를 이었다. (구형 포함)


1~5월 기아자동차의 누적 해외 판매 실적은 96만 6,130대로 106만 7,951대를 기록한 전년 동기 대비 9.5%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