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제2회 타이거즈 러브펀드 데이

KIA타이거즈와 기아자동차가 야구를 통한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NC전에서 ‘제2회 타이거즈 러브펀드 데이’를 개최한다.

2014/08/13   KIA타이거즈

KIA타이거즈와 기아자동차가 야구를 통한 나눔문화 확산을 위해 13일 광주-기아 챔피언스 필드에서 열리는 NC전에서 ‘제2회 타이거즈 러브펀드 데이’를 개최한다.

 

이날 러브펀드 데이에는 KIA와 기아자동차가 2012년부터 후원 중인 몽골 울란바토르 시 야구동아리 어린이들이 초청된다. 더불어 러브펀드 후원을 받는 국내 야구동아리 100명의 어린이도 초청돼 경기를 관람한다.

 

야구동아리 투수 돌고스렌 테물렝(12) 군이 몽골 전통모자를 쓰고 시구를 하고, 나머지 몽골 어린이들은 KIA 선수들의 ‘에스코트 보이’로 나설 예정이다.

 

시타는 2011~2013년 타이거즈 러브펀드 최고액 기부자인 최일승(기아자동차 광주공장 직원)씨가 맡는다.

 

이날 KIA 선수단은 특별 제작한 ‘러브펀드 유니폼’을 입고 경기에 출전하며, 경기에 앞서 몽골 어린이들과 기념촬영을 한다.

 

한편 ‘타이거즈 러브펀드’는 국내 최초 모기업-프로구단 연계 방식의 사회공헌 프로그램으로 경기 기록에 따라 KIA 선수와 구단 임직원, 기아차 임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설정한 기부금을 매월 적립해 시즌 종료 후 다양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2010년 9천3백만원을 시작으로 2011년 2억1천만원, 2012년 2억5천5백만원, 2013년 3억6천4백만원 등 매년 적립금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으며, 러브펀드 장학금 지원을 통해 국내 유소년 야구선수 육성에 기여하고 있다.

 

KIA는 지난 5월29일 제1회 타이거즈 러브펀드 데이를 열어 광주지역 어린이와 청소년 108명을 초청해 야구 관람 기회를 제공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