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일본 오키나와 마무리 캠프 돌입

KIA타이거즈가 28일부터 내달 28일까지 32일간 일본 오키나와에서 본격적인 마무리 훈련을 실시한다.

2015/10/27   KIA타이거즈

KIA타이거즈가 28일부터 내달 28일까지 32일간 일본 오키나와에서 본격적인 마무리 훈련을 실시한다.

 

마무리 훈련에 참가하는 선수단은 김기태 감독을 비롯한 코칭스태프 11명과 한기주, 유창식 등 투수 13명, 홍재호, 박찬호 등 야수 17명, 백용환, 이홍구 포함 포수 3명 등 총 44명이다. 특히 이번 마무리캠프 명단에 2016시즌 신인 최원준(내야수), 이진영, 이승우(이상 외야수), 신범수(포수)가 이름을 올렸다.

 

선수단은 28일 오전 출국해 내달 28일 입국할 때까지 일본 오키나와 킨 구장 등지에서 실전대비 기술 및 전술훈련과 웨이트 트레이닝 등 체력훈련을 실시할 계획이다.

 

2016시즌 신인 선수들은 11월 1일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며, 프리미어12 국가대표 상비군으로 선발된 투수 심동섭과 홍건희는 대표팀 일정이 마무리되는 대로 마무리 캠프에 합류할 예정이다.

 

오키나와 마무리 훈련에 참가하지 않는 선수들은 광주와 함평에서 훈련을 실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