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안전환경 실천 결의대회

기아자동차㈜는 5일 경기도 광명시 기아차 생산교육센터에서 박한우 사장을 비롯한 김종웅 부사장, 박광식 전무, 이승철 전무 등 7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환경 실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2015/02/05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5일 경기도 광명시 기아차 생산교육센터에서 박한우 사장을 비롯한 김종웅 부사장(광주 공장장), 박광식 전무(소하리 공장장), 이승철 전무(화성 공장장) 등 70여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환경 실천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기아자동차는 지난 해 실시한 ‘안전환경 경영 선포식’에 이어 올해 결의대회를 통해 안전환경이 기업의 최우선 가치임을 재확인하고 보다 성숙한 기아자동차의 안전문화 환경을 만들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기아자동차는 올해 391억원을 투자해 ▲외부 전문기관 안전환경 진단▲대기방지 시설 등 환경 노후설비 교체/개선 ▲통합방재시스템 보완 ▲안전환경 실무자 전문과정 위탁 교육 ▲안전환경 통합 전산시스템 개편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에 앞선 지난 2014년에는 안전환경기획실, 안전보건기획팀 등 안전환경 전담 조직을 신설하고 팀, 워킹그룹별 안전 전문인력을 대폭 보강한 바 있다.

 

기아자동차는 2013년 230여억원, 2014년 210여억원, 2015년 391여억원 등 2013년부터 올해까지 3년동안 총 830여억원을 투입해 ‘안전한 공장 만들기’에 전력을 쏟고 있다.

 

박한우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안전환경은 기업 경영에 최우선적으로 고려해야 하는 부분으로, 기업의 경쟁력 향상은 물론 생존에 직결되는 중요한 핵심가치”라고 밝혔다.

 

또한 “안전은 말이 아닌 실천을 통해 유지될 수 있는 것으로서 임직원들의 지속적인 노력을 통해 기아자동차가 보다 성숙된 ‘안전환경문화’를 만들어 나갈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