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5년 9월 판매실적

기아자동차(주)는 2015년 9월 국내 4만5,010대, 해외 18만5,120대 등 총 23만130대를 판매했다.

2015/10/01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주)는 2015년 9월 국내 4만5,010대, 해외 18만5,120대 등 총 23만130대를 판매했다.


기아자동차의 9월 판매는 개별소비세 인하와 그에 따른 적극적인 판촉, 인기SUV 차종의 꾸준한 인기로 국내판매가 큰 폭으로 증가했으며, 중국공장 생산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체 해외판매가 감소하며 전체적으로는 전년 동월 대비 0.9% 감소했다.


국내판매는 올 뉴 쏘렌토가 시장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모으며, 신형 K5와 신형 스포티지 등 새롭게 선보인 신차들과 함께 판매를 견인, 전년 대비 16.6% 증가했다.


해외판매는 스포티지, K3 등이 선전함에 따라 국내공장생산 분이 1.4% 증가했으나, 중국공장 물량조절 등에 따라 생산량이 감소하며 해외공장생산 분이 8.2% 감소해 전체적인 해외판매는 4.4% 감소했다.


전월 대비로는 국내판매가 7.8% 증가했고, 해외판매도 20.0% 증가, 전체적으로는 17.4% 증가했다.


1~9월 기아자동차 누적 판매실적은 국내 37만7,534대, 해외 181만1,920대 등 218만9,454대로 전년 대비 3.1% 감소했다.


기아자동차는 최근 출시 후 인기를 끌고 있는 신형 스포티지, 신형 K5 등에 대한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신차 효과를 극대화하고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른 판촉활동을 꾸준히 펼치는 한편, 해외 주요 시장에도 단계적으로 신차를 선보이며 판매를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 국내판매
기아자동차는 9월 국내시장에서 4만5,010대를 판매했다.


기아자동차의 9월 국내판매는 쏘렌토와 카니발 등 주력 SUV의 판매가 두드러지게 나타나며, 전년 동월 대비로는 16.6%, 전월 대비로는 7.8% 증가했다.


이는 기아자동차가 지난 8월 26일 발표된 정부의 개별소비세 인하에 발맞춰 9월 프라이드, K3, K5 등 7개 차종의 가격을 인하하고, 일부 차종에 대해 7년 이상 경과한 노후 자동차를 교체하는 고객에게 30만원을 추가로 지원하는 등 적극적인 판촉활동을 펼친 결과로 풀이된다.


또한 지난 15일 출시된 신형 스포티지가 누적 계약 8천대를 돌파하고, 지난 9월 15일 출고 이래 10 영업일만에 3,305대가 판매되는 등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차종별로는 최근 출시된 2016 쏘렌토가 9월 한달 동안 7,130대 팔리며 6,870대 팔린 모닝을 제치고 9월 기아자동차 국내판매 1위 차종에 등극했으며, 카니발도 6,354대 팔리며 끊임없는 RV의 인기를 증명했다.


이밖에도 봉고트럭, K5(구형포함), K3가 각각 6,157대, 5,557대, 3,598대 팔리며 뒤를 이었다.


1~9월 기아자동차의 누적 국내판매 대수는 37만7,534대로 33만5,677대를 판매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2.5% 증가했다.

 


◇ 해외판매
기아자동차의 9월 해외판매는 국내생산 분 7만8,118대, 해외생산 분 10만7,002대 등 총 18만5,120대로 전년대비 4.4% 감소했다.


국내공장생산 분은 향상된 해외시장 인지도를 바탕으로 스포티지R, 프라이드, K3 등 주력차종이 인기를 끌며 전년 대비 1.4% 증가했으며, 해외공장생산 분은 중국공장생산 분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했다.


특히 4월 이후 8월까지 전월 대비 감소세를 나타내던 중국공장의 경우 9월에는 판매가 증가세로 돌아선 데다가 이달 중 신형 스포티지의 중국 출시가 예정돼 있어 향후 지속적인 판매 성장세를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해외판매는 스포티지R을 비롯해 프라이드, K3 등 수출 주력 차종들이 견인했다.


해외시장에서 스포티지R이 2만9,185대, 프라이드가 2만7,978대, K3(포르테 포함)가 2만4,347대 판매됐으며, 쏘울은 1만5,783대로 뒤를 이었다.


1~9월 기아자동차의 해외판매 누계는 181만1,920대로 지난해 192만3,734대 보다 5.8% 감소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