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5년 3분기 경영실적 발표

%EA%B8%B0%EC%95%84%EC%9E%90%EB%8F%99%EC%B0%A8%EB%8A%94%2023%EC%9D%BC%28%EA%B8%88%29%20%EC%96%91%EC%9E%AC%EB%8F%99%20%EA%B8%B0%EC%95%84%EC%9E%90%EB%8F%99%EC%B0%A8%20%EB%B3%B8%EC%82%AC%EC%97%90%EC%84%9C%20%EC%BB%A8%ED%8D%BC%EB%9F%B0%EC%8A%A4%EC%BD%9C%EB%A1%9C%20%EA%B8%B0%EC%97%85%EC%84%A4%EB%AA%85%ED%9A%8C%28IR%29%EB%A5%BC%20%EC%97%B4%EA%B3%A0%202015%EB%85%84%203%EB%B6%84%EA%B8%B0%20%EA%B2%BD%EC%98%81%EC%8B%A4%EC%A0%81%EC%9D%84%20%EB%B0%9C%ED%91%9C%ED%96%88%EB%8B%A4.

2015/10/23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23일(금) 양재동 기아자동차 본사에서 컨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고 2015년 3분기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 자리에서 기아자동차는 2015년 3분기 누계 경영실적이 ▲매출액 36조 7,297억원 ▲영업이익 1조 8,399억원 ▲세전이익 2조 6,178억원 ▲당기순이익 2조 1,998억원 등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IFRS 연결기준)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지난해 4분기를 저점으로 영업이익을 비롯한 주요 손익관련 지표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며, K5와 스포티지 등 신차 출시와 원화 약세 에 힘입어 3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었고 연간 누계 실적도 개선되고 있다 고 말했다.


▶ 2015년 3분기 누계 실적 (1~9월)
기아자동차는 2015년 1~9월 글로벌 시장에서 전년대비 1.4% 감소한 212만5천대를 기록했다. (현지판매 기준)


기아자동차의 글로벌 현지판매는 카니발과 쏘렌토 등 신형 모델들의 신차효과가 지속되면서 국내·미국·유럽 시장에서 판매가 늘었으나 경기침체로 시장이 위축된 중국과 신흥국에서는 판매가 다소 감소했다.


국내 판매는 지난해 출시한 신형 카니발과 쏘렌토 등 RV 판매 호조에 최근 출시한 K5와 스포티지의 신차 효과가 더해지면서 전년대비 12.3% 증가했다.


미국 판매는 신형 쏘렌토의 투입과 카니발 판매 본격화 등 RV 중심의 판매 증가로 전년대비 7.0% 증가했으며, 유럽 판매는 스포티지 판매 호조 및 쏘렌토의 신차효과로 8.2% 증가했다.


중국에서는 소형 SUV인 KX3 신차효과에도 불구하고 중국 업체들의 저가공세와 승용차급 수요 감소로 지난해보다 12.4% 감소했다.


9월까지 기아자동차의 출고 판매는 전년대비 3.2% 감소한 218만 6,566대로 집계됐다. (출고기준, 해외공장 생산분 포함)


국내공장에서는 신차와 RV 인기에 힘입어 내수 판매가 늘었으나 이종통화 환율 악화에 따른 기타시장 수출 물량 감소 등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1.4% 감소한 125만241대를 판매했다.


해외공장에서는 중국 판매 둔화에 따른 물량 감소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5.5% 감소한 93만6,325대를 판매했다.


매출액은 고부가가치 차종 판매 확대에 따른 판매 단가 상승과 원화 약세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3.8% 증가한 36조7,297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 대비 판매관리비 비율은 글로벌 경쟁 격화에 따른 판촉비 증가 및 신기술 개발 투자확대 등 비용증가의 영향으로 전년대비 0.4%P 상승한 14.8%를 기록했다.


그 결과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11.2% 감소한 1조 8,399억원을 기록했으며, 영업이익률은 5.0%로 집계됐다.


세전이익은 관계회사 투자 손익 감소로 2조 6,178억원을 기록했고, 당기순이익은 매출액 대비 6.0%인 2조 1,998억원을 실현했다.


▶ 2015년 3분기 실적 (7~9월)
3분기(7~9월) 기아자동차의 경영실적은 ▲매출액 13조 1,109억원 ▲영업이익 6,775억원 ▲세전이익 7,104억원 ▲당기순이익 5,501억원을 기록했다.


특히 지난해보다 매출액이 14.9%, 영업이익이 19.6%나 증가하는 등 큰 폭의 성장세를 보였다.


기아자동차의 경영실적은 지난해 4분기를 저점으로 영업이익을 비롯한 주요 손익관련 지표가 지속적으로 개선되고 있다.


지난해 출시한 카니발·쏘렌토가 올해부터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판매되면서 판매단가가 상승하고 있으며, 3분기에는 주력 차급인 중형차와 소형 SUV에서 출시한 K5와 스포티지 신차가 판매붐을 일으키고 있다.


여기에 원달러 환율 상승이 더해지면서 실적 개선의 폭이 더 커졌다.

 
3분기 매출액은 13조 1,109억원으로 2013년 2분기 13조 1,126억원 이후 아홉분기만에, 영업이익은 6,775억원으로 2014년 2분기 7,697억원 이후 다섯분기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3분기 실적 개선의 영향으로 누계 매출액도 전년대비 증가로 전환됐다.


2분기까지 기아자동차의 매출액은 지난해보다 1.5% 줄었으나, 3분기가 더해지면서 역전돼 올해가 지난해보다 3.8% 늘어난 36조 7,297억원으로 집계됐다.


▶ 향후 전망
기아자동차는 올해 연말과 내년초 국내외 자동차 시장과 대외 경영환경의 변화가 극심할 것으로 전망했다.


원화가 약세를 보이고 유로화가 안정되고 있지만 엔저를 앞세운 일본차의 공세가 거세고, 중국과 신흥국 경기 침체가 지속돼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이러한 가운데 기아자동차는 전 세계 시장에서 높아진 제품 및 브랜드 인지도와 주력 차급에서의 경쟁력 높은 신차를 앞세워 치열한 경쟁을 오히려 도약의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출시돼 올해부터 글로벌 시장에 본격적으로 판매되고 있는 신형 카니발과 쏘렌토는 4분기 이후에도 돌풍을 이어갈 것으로 기대된다.


여기에 3분기에 출시된 K5와 스포티지 등 주력차급의 신차들이 올해 말과 내년 초 지역별로 투입될 예정이어서 기아자동차의 글로벌 판매는 더욱 확대되고 수익성도 더 좋아질 전망이다.


미국시장에서는 10월 신형 K5를 시판하고 마케팅을 강화함으로써 현재 쏘렌토, 스포티지, 카니발 등의 RV 판매 호조를 승용까지 이어갈 계획이며, 유럽에서는 내년 스포티지 투입을 대비해 4분기부터 사전 마케팅을 실시함으로써 초기 판매붐을 조성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계획이다.


7-8월 크게 감소했던 중국 판매는 9월부터 반등하며 4분기 이후 실적 회복의 기대감을 보이고 있으며, 기아자동차는 상반기 출시한 소형 SUV KX3와 10월 신형 K5에 이어 내년 초 스포티지의 중국형 신차를 투입함으로써 중국 시장을 공략할 계획이다.


기아자동차 관계자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경쟁은 갈수록 치열해지고 있으나 기아자동차는 경쟁력 있는 제품과 신차 투입을 통해 한걸음 더 나아갈 것 이라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고 내실 경영을 통해 수익성을 강화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