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K5 행복시승차 프로그램” 실시

기아자동차는 22일(목)부터 오는 12월 말까지 약 2달간 수도권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아파트 10여곳에서 아파트 주민들이 K5를 무료로 시승할 수 있는 ‘K5 행복시승차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2015/10/22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22일(목)부터 오는 12월 말까지 약 2달간 수도권에 있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임대아파트 10여곳에서 아파트 주민들이 K5를 무료로 시승할 수 있는 ‘K5 행복시승차 프로그램’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K5 행복시승차 프로그램’은 올해 초 기아자동차와 한국토지주택공사가 체결한‘영구임대주택 입주민의 이동권 개선 사업을 위한 양해각서(MOU)’ 사업의 일환으로 기아차는 지역사회의 이동 복지를 증진하고 교통약자들을 지원하고자 이 같은 프로그램을 마련하게 됐다.


기아자동차는 현재 운영 중인 기존 행복시승차에 신형 K5 10대(디젤 모델: 7대, 가솔린 모델: 3대)를 추가적으로 투입하고 ▲광명시 ▲고양시 ▲남양주시 ▲수원시 ▲성남시 ▲인천시 소재 임대아파트 아파트 단지 거주민들이 무료로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6시간 이용限, 유류비는 본인 부담, 연장이용 및 유료이용 불가)


‘K5 행복시승차 프로그램’ 이용을 원하는 해당 아파트 거주민은 행복카 홈페이지(http://happycar.or.kr)에서 회원가입과 승인 절차를 거친 후 원하는 시간에 차량을 예약하고 사용하면 된다.(※ 이용 대상 및 신청 요건 등 자세한 내용은 행복카 홈페이지 참조)


기아자동차는 서울 15개 단지, 경기 43개 단지에 있는 LH 임대아파트에 거주하는 약 8만여 가구를 대상으로 ▲모닝 53대 ▲K3 15대 ▲카니발 1대 등 총 69대의 행복시승차를 운영 중이며 입주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행복시승차 프로그램 외에도 아파트 거주민을 대상으로 차량 무료 점검 서비스 제공할 예정이며, 시승 차종을 확대하고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는 등 주거공간에 기반한 카쉐어링 사업 활동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자동차는 고객들이 좀 더 쉽고 편하게 기아차를 경험해 보실 수 있도록 하고자 업계 최초로 주거공간에 기반한 카쉐어링 사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기아자동차는 자동차와 연계된 다양한 마케팅활동과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것이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