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6 쏘렌토’ 출시

기아자동차㈜는 3일(월)부터 고객 선호사양을 확대 적용하고 기본 안전성을 강화해 상품성을 크게 높인 ‘2016 쏘렌토’ 판매에 돌입했다.

2015/08/03   기아자동차

프리미엄 중형 SUV의 대표 주자인 쏘렌토가 한층 고급스러운 디자인, 동급 최고수준의 안전성과 편의성을 갖춘 ‘2016 쏘렌토’로 새롭게 태어났다.


기아자동차㈜는 3일(월)부터 고객 선호사양을 확대 적용하고 기본 안전성을 강화해 상품성을 크게 높인 ‘2016 쏘렌토’ 판매에 돌입했다.


‘2016 쏘렌토’는 내외장 디자인 고급감을 강화하는 한편, 다양한 첨단 안전, 편의 사양을 추가하면서도 총 8개의 트림 중 두 개의 트림을 제외한 모든 트림의 가격을 동결하는 등 경제성과 상품성을 대폭 향상시킨 것이 특징이다.


‘2016 쏘렌토’는 고객들이 선호하는 LED 포그램프를 국산 SUV로는 최초로 적용해 일몰시 운전자의 시야를 개선한 동시에 세련된 전면 디자인을 연출했으며, 내장 브라운 컬러팩을 인조가죽으로까지 확대 적용해 고급스런 내부 인테리어를 원하는 고객들의 입맛을 충족시켰다.


또한 ‘2016 쏘렌토’는 고급 세단에 들어가는 동승석 워크인 디바이스를 국산 SUV 최초로 적용, 운전석에서 조수석 위치를 손쉽게 조정할 수 있게 하는 등 편의성을 강화했으며, 동급 SUV 중 유일하게 패들 쉬프트를 적용해 스포티한 운전의 즐거움을 선사했다.


초고장력 강판 53%와 대형 플로어 언더커버로 동급 최고수준의 차체 안전성을 자랑하는 쏘렌토는 이번 모델부터 어드밴스드 에어백을 전 트림에 기본 탑재하고, 스마트 크루즈컨트롤(ASCC)과 같은 첨단 안전사양을 적용했다.


기아차는 ‘2016 쏘렌토’의 디자인과 상품성을 대폭 강화했음에도 주력트림인 2.0 디젤 프레스티지 트림 포함, 대다수 트림의 가격을 동결했다.


가격이 인상되는 2.0 노블레스와 2.2 노블레스 트림의 경우에도 어드밴스드 에어백, 동승석 워크인 스위치, 동승석 세이프티 파워 윈도우 등을 기본 탑재하면서도 가격 인상폭을 15만원으로 최소화해 가격 경쟁력을 향상시켰다.


특히 기본 트림인 2.0 디럭스와 2.0 럭셔리는 기존 모델 대비 삭제되는 사양 없이 어드밴스드 에어백과 코너링 램프가 기본 적용되면서도 가격이 동결돼 가격 인하 효과를 가져왔다.


‘2016 쏘렌토’의 판매가격은 2.0 디젤 모델이 ▲디럭스 2,765만원 ▲럭셔리 2,845만원, ▲프레스티지 2,985만원, ▲노블레스 3,150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320만원, 2.2 디젤 모델이 ▲프레스티지 3,030만원 ▲노블레스 3,195만원 ▲노블레스 스페셜 3,365만원이다. (2WD 5인승 기준)


기아차 관계자는 “쏘렌토는 지난해 8월 출시 이후 중형SUV 최대 차체사이즈와 최고수준의 차체안전성을 무기로 올 상반기 SUV 최다판매모델로 자리잡으며 카니발과 함께 국내 RV 열풍을 이끌고 있다”며 “이번에 출시한 ‘2016 쏘렌토’는 한층 강화된 디자인과 상품성을 바탕으로 고급스러운 SUV를 원하는 고객들에게 최고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아차는 ‘2016 쏘렌토’ 출시를 기점으로 전국 기아차 지점에서 대규모 전시를 진행하고 방문객 시승을 통해 ‘2016 쏘렌토’의 우수한 상품성을 고객들이 직접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