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누적 수출 1,500만대 달성

기아자동차㈜가 이번 달 6월 중 누적 수출 대수 1,500만대 고지를 넘어선다.

2015/06/16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가 이번 달 6월 중 누적 수출 대수 1,500만대 고지를 넘어선다.


기아차는 1975년 첫 완성차 수출 이후 올해 5월까지 1,490여만대를 수출한 것으로 집계돼 6월 중 1,500만대 돌파가 예상된다고 16일 밝혔다.


기아차는 1975년 브리사픽업 10대를 카타르에 처음 수출한 이후 40년 만에 누적 수출 1,500만대라는 대기록을 달성하게 됐다.


이는 지난 2011년 3월 1,000만대 돌파 이후 4년 3개월 만에 달성한 것으로, 2005년 500만대 돌파 이후 1,000만대 달성까지 걸린 기간보다 1년 9개월을 단축했다.


또한 500만대를 수출하기까지 30년이 걸린 데 비해, 이후 불과 10년 만에 1,000만대를 수출했다.


기아차는 연간 25만대 수출 실적을 기록한 1998년부터 연간 수출 실적이 내수 판매를 넘어섰으며, 2011년부터는 매년 100만대 이상 수출하고 있다.


또한 지난해에는 124만대를 수출해 국내 완성차 업체 중 수출 1위 기업에 올라서는 등 한국 자동차산업의 성장을 주도하는 우리나라의 대표 수출 기업으로서 고용 창출, 무역수지 개선 등 국가경제 발전의 견인차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특히 최근 들어 엔화 및 유로화 가치 하락 등 환율변동성 증대, 글로벌 저성장 기조 확산, 자동차 메이커 간 경쟁 심화 등 심각하게 악화되고 있는 대외 수출 여건 하에서 거둔 성과라 의미가 크다.


완성차 1,500만대는 기아차의 대표 중형 세단 K5(전장 4,845mm)를 일렬로 늘어놓을 경우, 우리나라 최장 고속도로인 경부고속도로(416Km)를 87번 왕복할 수 있으며, 지구 둘레(40,000Km)를 1.8바퀴 돌 수 있는 거리와 맞먹는다.


모델별 누적 수출 실적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소형차 ‘프라이드’가 올해 5월 말까지 총 223만대가 수출돼 최다 수출 모델로 집계됐으며, 뒤를 이어 스포티지 157만대, 모닝 143만대, 쏘렌토 108만대를 기록하고 있다.


지역별 수출 실적은 북미 603만대, 유럽·러시아 335만대, 아프리카·중동 252만대, 중남미 171만대, 아시아·태평양 129만대로, 글로벌 자동차 메이커 간 가장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는 선진 북미 시장이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당 수출단가(ASP)도 2000년 8,700 달러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14,200 달러로 61% 이상 상승해 고부가가치 차량 수출 증가에 따른 수익성 개선 및 브랜드가치 제고로 괄목할만한 질적 성장도 이뤄냈다.


또한 기아차는 2005년 수출 100억불탑, 2012년 수출 150억불탑을 수상했으며, 지난해에는 167억 달러 수출액을 기록, 우리나라 전체 수출액의 2.9% 가량을 차지하는 등 무역수지 개선에 일조하고 있다. (※ 한국무역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회)

 


▣ 정몽구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 기반 국내 투자 확대, 글로벌 현지화 등 통해 수출 급성장
이 같은 기아차의 비약적 수출 증가는 정몽구 회장의 강력한 리더십과 함께 그룹 시너지가 있었기 때문에 가능했다.


기아차는 정몽구 회장을 중심으로 브랜드 신뢰 확보를 위한 ▲품질 최우선의 경영혁신,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능동적 대처를 위한 ▲과감하고 신속한 의사결정, 미래 기술 경쟁력 확보를 위한 ▲연구개발 역량 강화 등 끊임없는 혁신과 도전을 통해 글로벌 리딩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었다.


기아차는 현대차그룹에 편입된 지난 2000년부터 올해 5월까지 수출 대수가 전체 수출 대수의 85% 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지속적인 국내 투자 확대 또한 수출 활성화의 원동력이었다. 기아차는 설비 증설, 생산 합리화 등 효율적인 생산시스템 구축을 위해 국내 투자를 꾸준히 늘려 가고 있다.


이를 통해 2000년대 초반 80만대에 불과하던 국내공장 생산량을 지난해 171만대까지 확대했다. 기아차는 국내 생산량의 70% 이상을 수출하고 있다.


2000년대 이후 본격화된 해외 생산거점 확보, 현지 마케팅 강화 등 글로벌 현지화 노력 역시 수출 증가의 결정적 요인이었다.


중국, 유럽, 미국 등 글로벌 현지에 생산거점을 확보함으로써 효율적인 글로벌 생산 네트워크를 구축할 수 있었으며, 이를 토대로 현지 판매망 정비 및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통해 브랜드 가치를 끌어올림으로써 역사적인 수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기아차는 이 같이 향상된 수출 경쟁력을 바탕으로 지난해 글로벌 누적 판매 3,000만대 달성했으며, 연간 글로벌 판매 300만대 시대를 열었다.


또한 현재 19개 현지법인 및 4,000여개의 딜러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1980년대 10여개국에 불과하던 수출국가수도 170여개국으로 확장, 우리나라의 경제 영토를 넓히는 데도 크게 기여하고 있다.


향후 기아차는 그동안 전사 역량을 집중해온 품질혁신의 성과를 기반으로, 끊임없는 연구개발을 통한 제품경쟁력 확보 및 브랜드 고급화는 물론 공격적인 해외 판매 확대로 질적, 양적 성장을 지속해나갈 방침이다.


특히 엔저 및 유로화 약세 지속, 신흥시장 성장 둔화, 경쟁업체 공세 강화 등 어려운 시장환경이 장기화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선제적 시장 대응을 위한 지역별 모니터링 체계를 강화해 급변하는 경영환경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해나갈 계획이다.


또한 하반기 출시 예정인 K5, 스포티지 등 볼륨 모델 신차의 성공적 런칭을 위한 마케팅 활동을 강화하는 한편 오는 7월 판매 개시를 앞두고 있는 멕시코 등 해외 현지 시장에 대한 공격적인 판촉 활동을 통해 글로벌 점유율 확대에도 판매 역량을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기아차는 누적 수출 1,500만대 달성을 계기로 우리나라 주력 수출 기업으로서의 자긍심을 갖고 고용 창출 및 무역수지 개선 등 국가 경제 발전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진정한 글로벌 톱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급변하는 시장환경에 대한 적기 대응 체제 구축, 해외 지역별 마케팅 활동 강화, 딜러 역량 제고 및 서비스 혁신 등 글로벌 경쟁력 확보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