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그랜드 마스터 2명 K9 탄다

기아자동차(주)는 14일(월) 압구정 사옥에서 누적 판매 4천대를 달성한 박광주(테헤란로지점)ㆍ홍재석(충주지점) 영업부장의 시상식을 열고 기아차 장기판매 명예 포상의 최고 등급인 ‘그랜드 마스터’의 칭호와 함께 부상으로 최고급 세단인 ‘K9’을 수여했다.

2014/07/15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주)는 14일(월) 압구정 사옥에서 누적 판매 4천대를 달성한 박광주(테헤란로지점)ㆍ홍재석(충주지점) 영업부장의 시상식을 열고 기아차 장기판매 명예 포상의 최고 등급인 ‘그랜드 마스터’의 칭호와 함께 부상으로 최고급 세단인 ‘K9’을 수여했다.

 

이번 ‘그랜드 마스터’에 선정된 박광주 영업부장은 1994년 1월 입사한 이후 전국 판매 상위 10명을 의미하는 ‘기아 판매왕’에 2001년부터 작년까지 13년 연속 선정됐으며, 홍재석 영업부장은 1990년 3월 입사 이후 총 11차례 ‘기아 판매왕’에 선정된 바 있다.

 

두 명의 ‘그랜드 마스터’는 모두 20년 이상 영업 현장을 누빈 전문가로서 각각 지난 달 11일과 13일에 4천대 판매를 달성했다.

 

기아차는 판매 우수 직원에게 누적 판매 2천대를 달성하면 ‘스타(STAR)’, 3천대를 달성하면 ‘마스터(MASTER)’, 4천대를 달성하면 ‘그랜드 마스터(GRAND MASTER)’의 칭호를 부여하는 ‘장기판매 명예 포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기아차는 이 제도를 통해 영업 일선의 직원들에게 단계별 판매 비전을 제시하고, 자긍심을 고취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기아차는 판매 4천대를 달성한 ‘그랜드 마스터’는 박광주ㆍ홍재석 영업부장을 포함해 모두 4명으로, 그만큼 판매 4천대는 달성하기 매우 어렵다고 설명했다.

 

이번 시상식 행사에서 표창장과 부상을 전달한 김창식 기아차 국내영업본부장은 “2006년 이후 8년 만에 탄생한 ‘그랜드 마스터’가 2명이어서 더욱 반갑다”며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열심히 해줘서 고맙고, 앞으로 또 다른 ‘그랜드 마스터’가 탄생할 수 있도록 본사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박광주ㆍ홍재석 영업부장에게 축하의 말을 전했다.

 

박광주ㆍ홍재석 영업부장은 “누계 판매 4천대 달성에 만족하거나 자만하지 않고 보다 더 높은 목표를 향해 끊임없이 매진할 것”이라며 “기아차 장기 명예 포상 최고 등급인 ‘그랜드 마스터’의 칭호를 받은 만큼 누계 판매 5천대, 6천대를 달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한편, 현재 기아차 장기판매 명예 포상 등급별 현황은 ‘스타’ 63명, ‘마스터’ 7명, ‘그랜드 마스터’ 4명으로 집계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