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6번째 판매장인 '그랜드마스터' 배출

기아자동차㈜는 6일(수) 서울 압구정동 기아자동차 사옥에서 김창식 국내영업본부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누적판매 4천대를 달성한 조계만 영업부장(이천지점)에게 ‘그랜드마스터’ 칭호와 함께 부상으로 최고급 대형 세단인 K9을 수여했다.

2016/04/06   기아자동차

또 한 명의 기아자동차 판매 장인이 탄생했다.

 

기아자동차㈜는 6일(수) 서울 압구정동 기아자동차 사옥에서 김창식 국내영업본부장을 비롯한 임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누적판매 4천대를 달성한 조계만 영업부장(이천지점)에게 ‘그랜드마스터’ 칭호와 함께 부상으로 최고급 대형 세단인 K9을 수여했다.

 

‘그랜드마스터(Grand Master)’는 입사 후 누적판매 4천대를 돌파한 기아자동차 최고의 판매 장인에게 부여되는 영예로, 이전까지 5명만이 이름을 올렸을 정도로 달성이 쉽지 않은 기록이다.

 

역대 6번째로 그랜드마스터에 등극한 조계만 영업부장은 1987년 7월 판매를 시작해 28년만에 4천대를 돌파했으며, 한결 같은 판촉 활동으로 월 평균 11대 이상의 차량을 지속적으로 판매해온 꾸준함의 대명사이다.

 

조계만 영업부장은 “기아자동차 영업인으로서 최고의 영예인 ‘그랜드마스터’에 올라 감회가 새롭다”며, “어려운 순간마다 힘이 되어준 지점 식구들과 기아자동차 임직원들, 그리고 모든 고객분들에게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창식 기아자동차 국내영업본부장은 “‘그랜드마스터’들이야말로 어려운 대내외 환경에도 불구하고 기아자동차의 성장을 이끈 산 증인”이라면서 “더 많은 그랜드마스터들이 탄생해 함께 영광을 나눌 수 있도록 기아자동차는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기아자동차는 영업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는 직원들을 격려하고 판매를 독려하기 위해 ‘장기판매 명예 포상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를 통해 누적판매 2천대를 달성한 직원에게는 ‘스타(Star)’, 3천대를 달성한 직원에게는 ‘마스터(Master)’, 4천대를 달성한 직원에게는 ‘그랜드마스터(Grand Master)’라는 칭호와 함께 부상을 수여하고 있다.

 

지금까지 이 제도를 통해 스타 85명, 마스터 14명, 그랜드마스터 6명이 배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