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국 18곳 드라이빙센터 구축 완료

기아차 드라이빙센터는 지난해 6월 서울 강남 드라이빙센터 오픈을 시작으로 올해 10월 서울 강서 드라이빙센터까지 전국 18곳에 구축 완료됐다.

2014/11/11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주)가 고객들에게 시승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구축한 드라이빙센터가 비로소 전국망을 갖추고 본격적인 가동에 들어갔다.

 

기아차 드라이빙센터는 지난해 6월 서울 강남 드라이빙센터 오픈을 시작으로 올해 10월 서울 강서 드라이빙센터까지 전국 18곳에 구축 완료됐다.

 

기아차 드라이빙센터는 고객들의 자유로운 시승 기회를 확대하고, 더 나아가 고객들이 기아차 제품 및 브랜드를 직접 느껴볼 수 있는 새로운 고객 소통 공간으로 꾸며졌다.

 

기아차는 현재 서울 강남, 부산, 일산, 인천, 대구, 울산 지역 등 영업거점 10곳과 서울 강서, 수원, 대전, 광주, 포항 등 정비거점 8곳에 드라이빙센터를 구축해 운영 중이다.

 

기아차는 전국적인 드라이빙센터 구축을 통해, 보다 많은 고객들이 기아차의 우수한 성능과 가치를 직접 체험해보고 실제 차량 구매까지 고려하는 선순환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실제로 올해10월까지 28,000여명의 고객들이 드라이빙센터를 이용했으며, 이 중 약 21% 가량인 5,800여명이 실제 차량을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출시된 쏘렌토와 카니발의 선풍적인 인기에도 드라이빙센터가 일조한 것으로 드러났다.

 

10월 한 달 간 쏘렌토와 카니발의 구매 고객을 분석한 결과, 각각 31%, 24% 가량의 고객들이 드라이빙센터를 통해 직접 차량을 시승한 후 구매한 것으로 확인됐다.

 

기아차는 11월 중 출시 예정인 K9 부분변경모델은 물론 향후 출시되는 신차들을 중심으로 드라이빙센터를 운영할 예정이며, 이에 따라 더 많은 고객들이 직접 신차를 체험해보고 합리적인 구매를 고려해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기아차는 정비거점 내 드라이빙센터의 이용률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

 

이는 차량 수리를 위해 방문한 고객들이 장시간 소요되는 정비 대기시간을 활용해 시승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고객 만족도가 큰 것으로 분석된다.

 

기아차는 앞으로도 정비거점을 단순한 차량 수리 공간이 아닌 고객 친화 공간으로 변화시키는 데에 다양한 혁신 활동을 펼치겠다는 계획이다.

 

기아차 관계자는 “전국 18곳의 드라이빙센터는 고객들이 기아차 제품 및 브랜드를 자연스럽게 경험할 수 있는 복합 서비스 공간으로 발전해나갈 것”이라며 “향후 시승차종을 다양화하고, 전국적으로 ‘찾아가는 시승 서비스’를 확대하는 등 고객들의 시승 서비스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시승을 원하는 고객들은 기아차 홈페이지(http://kia.com) 및 모바일사이트(m.kia.com)의 ‘시승예약서비스’에서 편리하게 예약이 가능하다.

 

한편, 기아차는 드라이빙센터를 방문하는 고객에게 12월 17일(수)까지 응모권을 지급하고, 추첨을 통해 ▲더 뉴K9과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이브 패키지 (1명) ▲ 외식 상품권 (100명)을 증정하는 이벤트를 실시하고 있다.

 

‘더 뉴 K9과 함께하는 크리스마스 이브 패키지’ 당첨자에게는 하루 동안 운전기사가 있는 더 뉴 K9를 이용할 수 있는 기회와 함께, 뮤지컬 공연 티켓 및 식사권을 제공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