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5년형 스포티지R’ 출시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소형 SUV 대표주자 스포티지가 2015년형 모델을 선보인다.

2015/04/01   기아자동차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소형 SUV 대표주자 스포티지가 2015년형 모델을 선보인다.


기아자동차㈜는 1일(수) 고객 선호 사양으로 구성 된 신규 트림을 선보이고, 고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트림의 사양을 조정해 착한 가격을 갖춘 '2015년형 스포티지R'을 본격 시판한다고 밝혔다.


먼저 기아차는 '2015년형 스포티지R'을 출시하면서 고객 선호 사양인 ▲운전석 통풍시트 ▲2열 히티드 시트 ▲전자식 룸미러와 자동요금 징수 시스템 등을 기본 장착하여 사양과 가격을 최적화한 신규 트림 ‘에이스’를 선보여 고객들의 선택폭을 넓혔다.(※2륜구동 디젤 기준)


또한 기아차는 스포티지R 구매 고객들 중 가장 많은 고객이 선택한 ‘트렌디’ 트림의 사양 일부를 조정해 기존 모델 대비 40만원을 인하하는 등 착한 가격을 선보였다.


이 외에도 가솔린 터보 모델의 경우 ▲18인치 알로이 휠 ▲고급형 오디오와 후방카메라 등 고급 편의사양을 기본화하고도 가격 인상폭을 최소화 하는 등 합리적인 가격을 실현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스포티지는1993년 출시 이후 지난 22년간 국내에서만 54만 여대가 판매되는 등 국내 소형 SUV 시장을 이끌어온 브랜드로 고객들의 사랑에 보답하고자 이번 2015년형 모델을 선보인 것 이라며 기아차는 앞으로도 스포티지가 국내 대표 소형 SUV 베스트셀링 모델의 명성을 이어가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 고 말했다.


'2015년형 스포티지R'의 판매가격은 ▲2륜구동 디젤 모델이 2,235만원~2,835만원, ▲4륜 구동 디젤 모델이 2,650만원~3,015만원, ▲2륜구동 가솔린 모델이 2,210만원~2,390만원이다.(자동 변속기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