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4 LA 오토쇼’ 참가

기아자동차㈜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4 LA 오토쇼’에서 기아차의 대표 SUV ‘올 뉴 쏘렌토’를 북미 최초로 공개했다.

2014/11/19   기아자동차

기아자동차는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州) 로스앤젤레스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2014 LA 오토쇼’에서 기아차의 대표 SUV ‘올 뉴 쏘렌토’를 북미 최초로 공개했다.

 

이날 기아차가 북미 최초로 공개한 ‘올 뉴 쏘렌토’는 디자인, 주행성능, 안전성 등 전 부문에서 기아차의 최신 기술력이 모두 집약된 월드 프리미엄 SUV이다.

 

‘올 뉴 쏘렌토’는 ‘급이 다른 SUV(Upper Class SUV)’를 상품 콘셉트로, ▲당당함에 고급스러움을 더한 내외장 디자인 ▲차체 크기 증대에 따른 최상의 공간 활용성 ▲초고장력 강판 확대 적용으로 인한 동급 최고 수준의 안전성 ▲세단 못지 않은 편안하고 안락한 주행감성 ▲첨단 안전사양 및 편의사양 등 모든 부문에서의 혁신을 통해 기아 역대 SUV 중 최고의 경쟁력을 확보한 것이 특징이다.

 

내년 초 북미 시장에 본격 판매될 ‘올 뉴 쏘렌토’에는 2.4 GDi, 3.3 GDi 및 2.0 터보 등 가솔린 엔진이 탑재된다.

 

특히 기아차는 디자인과 상품성 모두 대폭 개선된 ‘급이 다른 SUV’ 올 뉴 쏘렌토를 북미 시장에 출시함으로써 판매를 확대하고 기아차 브랜드 또한 한층 더 높은 수준으로 올라 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기아차는 ‘올 뉴 쏘렌토’가 SUV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북미 시장에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다음 달 초 미국 자동차 전문기자단 100여 명을 초청해 시승회를 실시하고, 그 동안 성공적인 평가를 받아온 슈퍼볼 광고를 중심으로 대대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기아차 미국법인의 마이클 스프라그 부사장은 “기아차 대표 SUV 올 뉴 쏘렌토는 디자인, 주행성능, 안전성 등 모든 부문에서 이전 모델을 뛰어넘는 높은 상품성을 갖췄다”며 “올 뉴 쏘렌토가 미국 SUV 시장에 남다른 존재감을 드러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2014 LA 오토쇼’에서 기아차는 1,702m²(약 515평)의 부스에 ▲올 뉴 쏘렌토를 비롯해 ▲GT4 스팅어 콘셉트카 ▲K9(현지명 K900), 올 뉴 카니발(현지명 세도나) ▲쏘울 전기차, K5 하이브리드(현지명 옵티마 하이브리드) ▲튜닝카 박람회인 ‘SEMA쇼’에서 호평을 받았던 K9 고성능 튜닝 모델, K5 레이싱카 튜닝 모델 등 총 30대 차량을 전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