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측면 수비수 김창수 영입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측면 수비수 김창수(31)를 영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2016/01/12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측면 수비수 김창수(31)를 영입해 수비를 강화했다.


전북에 합류한 김창수는 2004년 울산에서 프로 데뷔해 K리그 통산 186경기 8골 15도움을 올린 베테랑 수비수이다. 2013년 일본 J리그 가시와 레이솔로 이적했던 김창수는 전북에 입단하며 3년 만에 K리그 무대에 복귀하게 됐다.


뛰어난 대인마크와 안정감 있는 수비력을 자랑하는 김창수는 2009년 국가대표에 처음 승선했고, 2014 브라질 월드컵 등 A매치 통산 22경기에 출전했다. 특히 2012 런던 올림픽에서 와일드카드로 출전해 한국 축구 사상 첫 동메달을 획득하는데 힘을 보탰다.


가시와 레이솔 소속으로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에서 뛰었던 김창수는 전북과 적으로 만나기도 했다. 코칭 스태프는 김창수의 풍부한 경험이 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김창수는“K리그에 복귀하게 되어 기쁘다. 복귀한 팀이 K리그 최고의 팀 전북이라서 더 기쁜 것 같다. 항상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또한 팀이 목표로 하는 우승컵을 들도록 노력 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김창수와 더불어 전북은 K리그 챌린지 FC 안양에서 뛰던 공격수 김효기(30)와 강원 FC의 수비형 미드필더 이우혁(23), 홍익대학교의 미드필더 최정우(24)를 추가 영입했다.


최강희 감독은 “풍부한 경험과 능력을 갖춘 김창수의 합류로 측면 수비의 로테이션이 가능해졌다”며 “어느 정도 구상했던 선수 구성이 마무리 되었다. 능력 있고 좋은 선수들이 새롭게 합류한 만큼 기존선 수들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조합과 전술을 준비해 아시아 재패와 K리그 3연패를 위해 노력 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