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지역기업 하이트와 컬래버레이션

전북현대 모터스 축구단과 하이트진로가 전북 팬을 위한 하이트 스페셜 맥주병을 제작했다.

2016/04/26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 모터스 축구단과 하이트진로가 전북 팬을 위한 하이트 스페셜 맥주병을 제작했다.


‘2016 전북현대 하이트 스페셜 맥주병’은 지난 시즌 K리그 구단 중 최초로 선보였던 스페셜 맥주 캔의 폭발적인 반응에 힘 입어 올해는 병으로 다시 제작되었다. 전북이라는 지역을 연고로 하는 축구팀과 기업간의 컬래버레이션이 1년 여 만에 다시 선보였다. 


지난 시즌에 제작된 전북현대 스페셜 맥주는 전북의 팀 컬러인 녹색과 축구공 모양을 디자인 한 반면 올 해는 캔이 아닌 병에 전북의 엠블럼을 디자인했으며, 이 스페셜 맥주병은 연고지역인 전라북도의 식당가와 일반음식점 에서만 한정 수량(50만 병)으로 납품되어 소진될 때까지 판매된다.


오제홍 하이트진로 전북권역 본부장은 “지난해 선보였던 전북현대 스페셜 캔의 대한 도민들의 반응이 너무 좋았다. 이번에 선보일 맥주병 또한 전북 팬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으면 좋겠다”며, “차후 구단과의 제휴관계를 확대해 다양한 방법으로 도민들에게 즐거움을 제공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철근 단장은 “전북을 대표하는 ‘하이트 맥주’와 전북현대가 서로 간의 협력을 통해 나온 결과물이라는 점에 크게 의미가 있다고 본다. 이러한 협력이 지역을 대표하는 연고 중심의 팀이라고 생각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