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FA컵 16강 단국대와 격돌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22일(수)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A컵 우승을 향한 두 번째 관문인 16강전에서 단국대와 격돌한다.

2016/06/21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22일(수)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A컵 우승을 향한 두 번째 관문인 16강전에서 단국대와 격돌한다.


현재 K리그 클래식 1위를 달리고 있는 전북은 U리그 4권역 1위인 단국대와 FA컵 8강 진출을 놓고 맞선다. FA컵 대회에서 통산 7번의 대학팀과 7전 7승으로 100% 승률을 보이고 있는 전북은 2011년 경희대와 대결 이후, 5년만에 대학 팀을 다시 만났다.


전북은 대학팀이라 할지라도, ‘닥공’의 철학을 이어갈 계획이다. 김신욱을 선봉으로 이종호와 ‘빅 앤 스몰’조합을 다시 한 번 가동하고, 그간 체력을 충분히 비축해 왔던 서상민과 장윤호 등이 미드필드 진을 구성해 초반 기선 제압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역대 전북의 FA컵 경기 최다 득실차 경기는 2013년 수원FC와의 경기였다. 당시 7대2 스코어로 대승을 한 전북은, 이번 16강전에서 이와 같은 화끈한 경기를 재현하며 전주성 무패도 이어가겠다는 의지다.


한편, 전북 최강희 감독은 “상대가 어떤 팀인지를 떠나서, 홈 경기이기 때문에 경기장을 찾은 팬들을 위해 최상의 경기력을 보이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