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전북, 10년의 숙원 푼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11월 19일 토요일 저녁 7시 UAE 알 아인을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1차전을 치른다.

2016/11/17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11월 19일 토요일 저녁 7시 UAE 알 아인을 전주월드컵경기장으로 불러들여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결승 1차전을 치른다.


전북은 2006년 아시아 챔피언이 된 후 5년 뒤 2011년 11월 다시 한 번 왕좌에 오를 것을 누구도 의심치 않았지만 안타깝게 우승 트로피를 놓쳤다. 5년전 그 한을 풀기 위해 최강의 전력을 갖춰온 전북은 다시 운명의 11월을 맞았다.

 

선수단과 팬들은 10년간의 숙원을 올 해 반드시 풀 것이라고 믿고 있다. 선수단은 팬들의 염원을 이루기 위해 노력 그 이상을 준비하고 있다.


이동국, 김신욱 등 국내 최고의 공격진을 선봉으로 상대적으로 약한 알 아인의 수비진을 무력시키고 아시아 최강의 미들필더 라인 레오나르도-이재성-김보경-로페즈 등 전북이 가진 모든 공격진을 출동시킬 예정이다.


선수들에게 승리를 외칠 팬들의 노력도 그 이상이다. 2011년 ACL 결승전 이후 최대 예매율을 보이며 19일 경기의 참석을 알리는 신호를 12,000여명 이상이 보내고 있다. 


17일 수능 이후 수험생들에게는 할인 혜택도 있다. 2017 대입 수능시험 수험표 지참시 50% 할인된 가격으로 E/N 석에 한해서 입장할 수 있다.


주장 권순태 선수는 “2011년 ACL결승에 함께 있지 못해서 나에게는 10년 만에 찾아온 ACL 결승전이다. 절대 경험만을 쌓는 경기가 되지 않도록 하겠다. 우리 선수들에게 힘을 실어주시는 팬 분들이 아쉬워 하는 모습을 볼 자신이 없다. 그 만큼 자신이 있다. 반드시 승리하겠다”며 강한 포부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