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최강희 감독, 선수단과 도내 고교 축제 방문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의 최강희 감독과 선수들이 도내 호남제일고등학교 학생들을 만나러 간다.

2014/11/19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의 최강희 감독과 선수들이 도내 호남제일고등학교 학생들을 만나러 간다.

 

전북 최강희 감독과 선수단의 호남제일고등학교 축제 ‘청학제’방문은 대학수학능력 시험을 치르느라 고생한 고3 수험생들을 위한 특별 이벤트이다.

 

선수단은 오는 20일(목) 오전 11시부터 약 1시간동안 학생들을 만나 질의응답과 싸인회등 즐거운 추억을 만들 예정이다. 이번 행사에는 최강희 감독을 비롯해 이동국, 김남일, 이승기, 레오나르도가 참여한다.


최강희 감독은 K리그 클래식 우승 확정 후 매일 2-3건의 인터뷰를 소화하며 바쁜 일정을 보내고 있다. 하지만 최강희 감독은 지역 팬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해야 한다며 바쁜 시간을 쪼개 지난 화요일 익산 흥왕초등학교 방문에 이어 도내 고교 축제까지 팬 미팅에 앞장서고 있다.

 

최강희 감독은 “항상 열정적인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들과의 만남은 나를 힐링 하는 또 다른 시간인 것 같아 즐겁다”며 “우승의 원동력은 팬들의 성원이다. 자주 팬들과 만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호남 제일고 서상진 선생님은 “선뜻 방문을 결정해주신 최강희 감독님께 감사드린다. 선수단 방문소식에 학교가 벌써부터 들썩이고 있다”며 “학생들과 단체로 선수단 응원을 꼭 가겠다”고 감사인사를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