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유창현-김형일 영입으로 공·수 강화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포항 스틸러스의 베테랑 중앙 수비수 김형일(30·DF)과 특급 조커 공격수 유창현(29, FW)을 영입해 공·수를 강화했다.

2015/01/05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포항 스틸러스의 베테랑 중앙 수비수 김형일(30·DF)과 특급 조커 공격수 유창현(29, FW)을 영입해 공·수를 강화했다.

 

새롭게 전북현대 유니폼을 입은 김형일은 2007년 대전에서 프로 데뷔해 통산 180경기 6골 3도움을 올린 골 넣는 베테랑 중앙 수비수 이다. 187㎝의 큰 키와 83㎏의 다부진 체격 조건을 이용한 저돌적 수비 스타일 때문에 ‘글레디에이터’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김형일은 2009년 A매치 데뷔전을 치른 국가대표 출신 수비수이다.

 

공격수 유창현은 2008년 포항에 입단해 그해 2군 리그 득점왕을 차지했다. 2009년 프로에 데뷔해 현재까지 통산 127경기 24골 15도움을 기록한 특급 조커 이다. 181㎝, 73㎏의 좋은 체격조건을 가진 유창현은 처진 스트라이커 자리에서 뛰어난 활동량을 바탕으로 수비 뒷 공간을 파고들며 찬스를 만드는 스타일이다.

 

특히 유연한 볼 컨트롤 능력과 슈팅력을 갖췄고, 동료를 활용한 패스연결이 뛰어난 선수로 이동국과의 호흡이 기대되는 선수이다.

 

이번에 영입한 김형일과 유창현은 전 소속팀 포항에서 ACL우승과 K리그 우승, FA컵 우승을 이끌었던 우승 청부사들이다. 풍부한 경험을 갖춘 두선수의 합류로 전북은 2015시즌 AFC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K리그 클래식 2연패 도전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전북에 입단한 김형일은 “전북은 최고의 팀이다. 팀에 합류한 만큼 언제나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겠다. 지난 챔피언스리그 우승 경험을 바탕으로 올 시즌 전북이 K리그와 AFC 챔피언스 리그 우승컵을 들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유창현은 “K리그 최고의 팀에 오게 돼 영광이다. 특히 최고의 골잡이 이동국선수와 꼭 호흡을 맞춰보고 싶었는데 함께하게 돼 설렌다.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발휘 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