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FA컵 4회우승 향한 길목서 강릉시청과 격돌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13일 수요일(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유일한 내셔널리그 진출팀인 강릉시청을 불러들여 ‘2014 하나은행 FA컵’ 8강전을 치른다.

2014/08/12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오는 13일 수요일(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유일한 내셔널리그 진출팀인 강릉시청을 불러들여 ‘2014 하나은행 FA컵’ 8강전을 치른다.

 

프로와 아마추어를 막론하고 대한축구협회에 등록된 모든 팀 중 국내최강 축구팀을 가리는 FA컵에서 전북은 지난 2000년, 2003년, 2005년 등 3회 우승 기록을 가지고 있다.

 

지난해 아쉽게 준우승에 머물렀던 전북은 강릉시청과의 8강전을 승리로 장식해 4회 우승에 한 걸음 다가선다는 계획이다.

 

4회 우승을 향한 중요한 길목인 8강전 상대 강릉시청과는 4년 만에 재대결이다. 전북은 지난 2010년 16강전에서 강릉시청을 만나 당시 에닝요의 결승골(후반 23분)에 힘입어 강릉을 2-1로 누르고, 8강에 진출했었다.

 

강릉시청은 32강과 16강에서 경남FC(2-1)와 포천시민축구단(1-0)을 물리치고 실업팀 중 유일하게 8강에 오른 실업의 강호이다. 특히 강릉시청은 역대 FA컵 최고 성적인 8강에 오르면서 무서운 기세를 타고 있어 조심스러운 상대이다.

 

하지만 전북은 강릉시청을 잡고 연승행진을 이어가겠다는 각오이다. 전북은 월드컵 휴식기 이후 9경기 연속 무패(7승 2무)를 기록, K리그 클래식 선두를 질주하며 상승세를 타고있다.

 

전북은 무더위 연속경기로 지친 일부 선수에게 휴식을 주며 로테이션으로 강릉시청과의 일전을 준비하고있다. 최근 교체 출전하면서 골을 기록하고 있는 공격수 이상협, 부상에서 복귀한 김남일, 후반기 팀에 새롭게 합류한 공격형 미드필더 리치가 팀 적응을 끝내고 출격한다.

 

최강희 감독은 “FA컵은 단판승부라 변수가 많아 긴장을 늦출 수 없다”며 “하지만 꼭 승리해야 하는 경기이다.최고의 경기력으로 무더운 날씨에 경기장을 찾은 팬들에게 승리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