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녹색 독수리’ 에닝요 복귀

2011년 정규리그 우승의 주역 에닝요(34)가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에 복귀해 공격에 힘을 보탠다.

2015/01/12   전북현대모터스FC

2011년 정규리그 우승의 주역 에닝요(34)가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에 복귀해 공격에 힘을 보탠다.

 

공격수 에닝요가 전북에 복귀했다. 자타공인 K리그 최고의 외국인 선수였던 에닝요는 2009년부터 2013년 여름까지 4년 반 동안 전북에서 뛰며 K리그 우승을 두 차례 이끌었다. K리그 통산 214경기 80골 64도움을 기록한 에닝요는 최단 기간 ‘60-60 클럽’가입 기록 보유자다.

 

2013년 여름 중국 리그 창춘 야타이로 이적해 37경기에서 11골을 넣는 등  준수한 활약을 펼친 에닝요는 본인의 강력한 복귀 의지와 최강희 감독의 부름이 맞물려 1년 6개월 만에 전북으로 돌아오게 됐다.

 

빠른 스피드를 활용한 돌파력과 현란한 드리블, 정교한 프리킥 능력뿐만 아니라 이동국과 최고의 호흡을 자랑하는 에닝요의 복귀로 전북은 한층 강력해진 공격력을 구축하게 됐다.

 

에닝요는 “전북은 내 인생에 최고의 팀이자 나의 가족 같은 팀이다. 다시 돌아와 설렌다”며 “최고의 팀, 최고의 선수들과 이루지 못했던 꿈이 있다. 그 꿈을 이루기 위해 다시 돌아 왔다.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우승과 정규리그 2연패를 위해 뛰겠다”고 복귀소감을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