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5 시즌권, 선날 선물로 인기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의 2015 시즌권이 설날 선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자녀를 가진 부모들이 세뱃돈 대신 전북의 시즌권을 선물하겠다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2015/02/13   전북현대모터스FC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의 2015 시즌권이 설날 선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자녀를 가진 부모들이 세뱃돈 대신 전북의 시즌권을 선물하겠다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

 

7년째 전북현대 시즌권을 구매해 자녀에게 설날 선물을 한다는 최정환(45)씨는 “전북은 우리 지역의 자랑이다. 전라북도민이라면 당연히 구매해야 한다고 생각 한다. 특히 올해는 전북 ‘닥공(닥치고 공격)’이 기대된다”며 “아이들이 중·고등학생이라 학업에도 열중해야 하지만, 축구장에서 전북을 응원하며 스트레스도 풀며 주말을 즐겼으면 좋겠다”고 구입 이유를 말했다.

 

구단 사무실을 방문해 시즌권 구입을 문의하신 노계호(75) 할아버지는 지난해 전북 시즌권을 세뱃돈 대신 초등학생 손자들에게 주었더니 “할아버지 센스 짱”이라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그는 “손자들이 핸드폰 게임을 하는 것보다 건전한 축구장에서 마음껏 뛰어 놀며 건강하게 자랐으면 좋겠다”며 “어린이 시즌권은 추가적으로 티셔츠와 달력을 준다고 하니 1석2조다”며 환하게 웃으셨다.

 

전북 시즌권은 2015년 전주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는 모든 홈경기 관람이 가능해 많은 인기를 끌고 있다.

 

특히 홈경기에서 화끈한 공격 축구를 선보이는 최강희 감독의 ‘닥공’에 지난해 우승 프리미엄이 더해져 시즌권 판매가 늘고 있다.

 

전북의 2015 시즌권은 스카이박스, 이벤트 존과 VIP, W 지정석(특별석), W 비지정석(특별석), E/N석(일반, 서포터스석), 선수카드, 레이디카드, 청소년, 어린이 등이다.

 

시즌권은 시즌 전체 티켓 가격의 60%에서 최대 80%까지 할인된 금액으로 판매된다. 또한 전북현대 후원의집 및 제휴업체 가격할인 등 서비스를 추가로 제공 받을 수 있다.

 

전북 ‘2015 시즌권’은 온라인(인터파크 & 전화)으로 구매가 가능하고, 2월 16일부터는 전북 쇼핑몰 ‘초록이네’에서 현장구매가 가능하다.

 

전북의 이철근 단장도 “명문구단의 첫걸음은 팬들의 많은 성원에서부터 시작 된다. 설날 선물로도 인기라고 하니 전북이 축구도시로 자리 잡고 있는 것 같다”며 도민들의 많은 참여를 부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