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캐피탈 전기차 리스 출시

가솔린, 하이브리드 자동차 뿐만 아니라 전기자동차도 리스하는 시대가 왔다.
현대캐피탈(www.hyundaicapital.com) 은 전기차 전용 리스상품을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2015/02/24   현대캐피탈

가솔린, 하이브리드 자동차뿐만 아니라 전기자동차도 리스하는 시대가 왔다.

 

현대캐피탈(www.hyundaicapital.com)은 전기차 전용 리스상품을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고 24일 밝혔다.

 

4,250만원인 기아차 쏘울 EV를 보조금 혜택을 모두 받는 리스로 이용할 경우 월리스료는 44만원에서 47만원 수준이다. 리스료에는 취득세, 공채, 자동차세 등이 모두 포함되어 있다. 계약이 끝나면 타던 차량을 반납하거나 구매 또는 계약기간을 연장하면 된다.

 

친환경차인 전기차는 구매 장려를 위해 정부와 지자체에서 각각 1,500만원과 300~700만원 가량의 보조금을 지급한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새 차 가격이 높고 중고차 거래 시장이 만들어지지 않아 구매를 망설이게 되는 것이 사실이다.

 

이번 현대캐피탈 전기차 전용 리스상품은 만기 후 잔가(예상 중고차 가격)를 보장해 줌으로써 중고차가격 하락 위험을 피할 수 있고 초기 구매 비용 부담을 줄여 준다. 리스의 장점을 전기차에서도 누릴 수 있게 된 것이다. 게다가 직접 구입 시 받는 보조금 혜택도 그대로 리스료에 반영된다. 또한 법인이나 개인사업자의 경우 간단한 비용처리로 절세효과까지 누릴 수 있다.

 

한편 공공기관은 올해부터 친환경차 의무구매비율이 적용된다. 작년도 보유 차량의 50% 이상을 친환경 자동차(경차, 하이브리드, 전기차)로 그 중 절반은 전기차로 구매해야 한다. 이런 가운데 정부 지급 공공기관 보조금은 줄 예정이라 초기 비용이 적게 드는 리스 이용이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공공기관의 줄어든 보조금은 민간의 전기차 보급 확대에 사용된다.

 

현대캐피탈은 이달 말 조달청 운영 공공기관 물자구매 시스템인 나라장터 종합쇼핑몰(shopping.g2b.go.kr)에 전기차 임대상품을 등록할 예정이다. 전기차를 원하는 공공기관은 나라장터를 통해 임대상품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현대캐피탈 법인영업 관계자는 “최근 하이브리드 등 친환경 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전기차 리스상품 출시는 공공기관 및 법인의 전기차에 대한 보급을 늘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현대캐피탈 전기차 리스 프로그램은 전용번호(02-2167-6224/8097/5638)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