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부변속기, 누적생산 500만대 돌파

부변속기는 4륜 SUV(Sports Utility Vehicle)차량에 장착되는 부품으로서 전륜의 동력을 후륜까지 전달하여 차량이 4륜 구동을 하기 위해 필요한 핵심부품이며, 최근 봄철 레저시즌을 맞아 국내외 SUV차량 생산·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생산이 늘고 있다

2015/04/07   현대위아

현대위아의 자동차 부변속기 누적 생산대수가 지난 3월 말 기준, 500만대를 넘어섰다.

 

부변속기는 4륜 SUV(Sports Utility Vehicle)차량에 장착되는 부품으로서 전륜의 동력을 후륜까지 전달하여 차량이 4륜 구동을 하기 위해 필요한 핵심부품이며, 최근 봄철 레저시즌을 맞아 국내외 SUV차량 생산·판매가 증가함에 따라 생산이 늘고 있다.

 

특히, 작년 하반기부터 기아차 쏘렌토의 인기몰이와 더불어 최근 현대차 신형 투싼이 히트를 예감하고 있는 가운데, 쏘렌토·스포티지·싼타페·투싼 등 현대·기아 주요 4륜 SUV차량에 적용되는 부변속기를 전량 생산하는 현대위아의 생산라인도 바쁘게 돌아가고 있다.

 

1983년부터 지난 2009년까지 27년간 총 240만대의 부변속기를 생산해온 현대위아는 SUV차량 인기에 힘입어 최근 5년간 250만대의 생산실적을 기록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으며, 연간 65만대 생산능력을 갖추어 지속적인 수요 증가에 대응하고 있다.

 

현대위아 관계자는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시장에서도 SUV차량에 대한 인기가 높아짐에 따라 현대위아 부변속기도 해외 완성차 업체로부터의 수주를 통해 시장 다변화를 시도하고 있으며, 지속적인 연구개발로 고효율·저소음·소형화된 제품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고 말하며 “연비개선을 위해 4륜 구동이 불필요한 운전조건에서 후륜 동력을 완전히 차단하여 연료 손실을 최소화 할 수 있는 차세대 4륜 구동 시스템 개발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하반기에도 기아차 스포티지 등 여러 SUV 신모델 출시가 예정되어 있는 가운데 현대위아 부변속기의 생산도 꾸준한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기대된다.

 

이밖에도 현대위아는 국내공장을 비롯하여 중국·인도에서 엔진, 등속조인트 등 자동차 동력 핵심부품을 생산하고 있으며, 2016년 가동을 목표로 멕시코에도 공장을 설립하면서 규모와 기술면에서 지속적인 성장세를 보여 미국 자동차 전문매체인 오토모티브뉴스가 발표한 2013년 글로벌 100대 자동차 부품 기업 순위 35위에 오른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