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O₂321만톤 감축 ‘국제 인증’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가 올해부터 본격 시행되면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제철이 추진해 온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15/01/15   현대제철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가 올해부터 본격 시행되면서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현대제철이 추진해 온 온실가스 감축 노력이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관심을 모으고 있다.

 

현대제철은 최근 고로에서 발생하는 폐가스를 대기로 배출하는 대신 부생가스발전소에 연료로 공급함으로써, 같은 양의 전력을 화석연료로 생산할 때 발생할 수 있는 규모의 CO₂를 감축하는 성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온실가스 감축에 대한 국제 인증기준인 VCS(Verified Carbon Standard) 인증 등록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VCS는 2007년 11월 세계경제포럼과 국제배출권거래협회 및 기후그룹에서 제정한 자발적 온실가스 감축사업의 글로벌 기준으로 국내외 기업들이 온실가스 감축활동을 해외 탄소시장에 등록하기 위해 가장 많이 활용하는 인증기준이다.

 

현대제철의 이번 인증은 VCS 단독으로 추진한 세계 최대 규모의 상업 프로젝트(Industrial Project)로 인정받았다는 점과 더불어 철강사로는 세계 최초로 배출권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크다.

 

이번에 현대제철이 인정받은 온실가스 감축량은 321만 톤으로 23만 명이 연간 발생시키는 탄소 배출량과 맞먹는 양이며, 소나무(30년산) 2,300만 그루를 심어야 저감되는 양과 같다.

 

한편 현대제철은 온실가스 배출량을 감축하고 에너지 사용량을 절감하기 위해 전사적인 온실가스 및 에너지 저감 TFT를 운영하고 있다.

 

특히 2012년부터 에너지경영시스템을 도입해 체계적인 에너지 절감 운동에 앞장서고 있으며, 이를 글로벌 기준에 맞춰 운영하기 위해 매년 심사를 통해 국제 인증기준인 ISO50001의 인증을 획득·유지하고 있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향후에도 전사 온실가스 에너지 TFT 운영, 에너지경영체계 개선 등 지속적인 에너지 절감 활동을 펼쳐나갈 것”이라며 “이를 통해 에너지 운영비용 절감 및 기후변화, 온실가스 규제 등에 대한 대응 능력을 높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밖에도 현대제철은 온실가스 및 에너지 절감 노력을 대외에 공개함으로써 글로벌 친환경 제철소의 노하우 전수 등 대외 커뮤니케이션도 강화하고 있다.

 

그 결과 2012년 기업의 기후변화 대응노력을 평가하는 글로벌 탄소경영 지표인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에 참여해 첫 해‘신규참여 우수상’을, 그리고 2013~2014년 연속‘섹터(원자재 부문) 리더상’을 수상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