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터키 안탈리아 트램 본격 시운전 돌입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 중공업회사인 현대로템은 26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 트램이 본선 시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2016/04/26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터키에서 수주한 트램이 상용화를 앞두고 본격 시운전에 돌입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 중공업회사인 현대로템은 26일(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 트램이 본선 시운전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에 본선 시운전에 돌입한 안탈리아 트램은 지난해 10월 현대로템이 수주한 18편성 중 첫 번째 편성으로 지난 5일 터키 현지공장에서 생산된 차량이다. 현대로템은 지난해 현지 철도차량 제작사를 제치고 총 386억원 규모의 트램 18편성 수주에 성공한 바 있다.


차량 수주 이후 현대로템의 유럽법인인 유로템은 본격적인 트램 생산에 돌입해 성공적으로 첫 편성 생산을 완료했으며, 지난 22일에는 안탈리아시에서 열린 터키 엑스포 2016 개막식 참석을 위해 방문한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이 엑스포역까지 직접 차량을 운전하기도 했다.


본격적인 시운전에 돌입한 안탈리아 트램은 올 상반기 개통 예정으로, 안탈리아시 내 총 11km 구간의 16개 역사를 오가는 노선에서 운행될 예정이다.


국내외 트램 수주실적이 전무했던 현대로템은 지난 2014년 8월 865억원 규모의 터키 이즈미르시 신규노선에 투입될 저상트램 38편성(5량 1편성)에 대한 공급계약을 체결하면서 글로벌 트램 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현대로템은 이후 1년 여 만에 다시 안탈리아 트램 수주에 성공하며, 터키에서만 두 차례 트램을 수주하는 성과를 거둔 바 있다. 현재 현대로템 터키 현지공장에서는 내년 상반기 개통예정인 이즈미르 트램과 안탈리아 트램 생산이 한창이다.


트램은 저탄소 녹색성장을 위한 대중교통의 가장 적합한 대안으로 꼽히는 차종으로 최근 대전시를 비롯해 위례, 울산 등 국내 지자체에서도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국내 상용화 실적이 없는 상황에서 어렵게 수주한 트램인 만큼 시운전을 마치고 본격적인 영업운행에 투입될 수 있도록 초기품질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해외에서 인정받은 실적을 바탕으로 국내 상용화 실적 역시 확보할 수 있도록 영업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 23일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시 공항역사에서는 존 히켄루퍼 콜로라도 주지사, 마이클 베넷 연방 상원의원, 캐롤린 플라워 연방 교통국 예산 집행관, 마이클 핸콕 덴버 시장 및 마이크 코프만 오로라시 시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현대로템이 납품한 덴버 전동차 개통식이 개최됐다.


현대로템은 지난 2010년 2억6천만 달러 규모의 덴버 전동차 66량 공급자로 선정됐으며, 2014년 12월 덴버 현지에서 대중공개 행사 이후 미연방 철도 규정에서 요구하는 각종 성능 시험, 안전 및 장애인 편의 관련 규정 검사를 통과해 덴버 유니온역~공항 간 첫 운행을 성공리에 마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