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2015년 4월 판매실적

현대자동차㈜는 2015년 4월 국내 6만3,050대, 해외 37만3,809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0.8% 감소한 43만6,859대를 판매했다. (※ CKD 제외)

2015/05/04   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는 2015년 4월 국내 6만3,050대, 해외 37만3,809대 등 전세계 시장에서 지난해보다 0.8% 감소한 43만6,859대를 판매했다. (※ CKD 제외)

 

이는 전년 같은 기간에 비해 국내판매는 4.3%, 해외판매는 0.1% 감소한 수치다.

 

현대차는 올해에도 시장 환경이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신차 및 주력 차종을 중심으로 내수 판매 견인에 힘쓰는 한편, 해외 시장 개척도 지속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 국내판매

현대차는 4월 국내시장에서 전년보다 4.3% 감소한 6만3,050대를 판매했다.

 

승용에서는 쏘나타가 8,446대로 변함 없이 내수 판매를 이끌었으며, 이 중 하이브리드 모델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3배 이상 증가한 1,019대가 판매되며 꾸준한 인기를 이어갔다.

 

이어 그랜저 7,911대(하이브리드 모델 980대 포함), 아반떼 7,775대, 제네시스 3,365대, 엑센트 1,476대, 아슬란 965대 등 전체 승용차 판매는 지난해보다 15.4% 감소한 3만1,102대를 기록했다.

 

SUV에서는 3월 신형 모델이 출시된 투싼의 돌풍이 거셌다. 투싼은 신차효과 및 SUV 열풍에 힘입어 전년대비 2.7배 증가한 9,255대가 판매되며 국내 SUV 판매 1위를 기록했다. (구형 모델 618대 포함)

 

투싼은 세련된 디자인과 우수한 상품성을 앞세워 4월 말까지 누적 계약대수 1만9천대를 기록 중이어서, 당분간 판매 호조가 지속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어 싼타페 5,679대, 맥스크루즈 667대, 베라크루즈 237대 등 전체 SUV 판매는 전년대비 28.0% 증가한 1만5,838대를 기록했다.

 

상용차는 그랜드 스타렉스와 포터를 더한 소형상용차가 전년보다 1.5% 증가한 1만4,102대가 판매됐고, 중대형 버스와 트럭을 합한 대형상용차는 전년보다 30.3% 줄어든 2,008대가 판매됐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형 투싼 등 신차효과와 더불어 주요 차종에 대한 지속적인 판촉 활동을 바탕으로 국내 시장 판매를 늘려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 해외판매

현대차는 4월 해외시장에서 국내공장 수출 11만1,658대, 해외공장 판매 26만2,151대 등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0.1% 감소한 37만3,809대를 판매했다.

 

국내공장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3% 감소했으며, 해외공장 판매는 주요 차종의 판매 호조 등을 영향으로 판매가 0.8%로 소폭 증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한 성장 둔화, 환율 변동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 등 어려운 시장상황이 지속되고, 이에 따라 업체간 경쟁 또한 더욱 치열해 지고 있다”면서 “대내외 경영환경 변화에 더욱 민첩하고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기본 역량을 강화해 미래 성장 기반을 다질 계획”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