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리더의 어깨는 무겁다’ 주제 설문조사 실시

현대모비스는 <리더의 어깨는 무겁다>라는 주제의 설문을 진행 했다고 2일 밝혔다.

2016/05/02   현대모비스

직장인들은 ‘막무가내식 업무지시’를 하는 상사를 가장 어렵게 느끼고, 반대로 ‘어려운 상황에서 지켜 줄 때’ 가장 고마움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모비스는 <리더의 어깨는 무겁다>라는 주제의 설문을 진행 했다고 2일 밝혔다. 2주간에 걸쳐 진행된 이 설문에는 이 회사 임직원 802명이 자발적으로 참여했으며, 설문결과는 이 날 발간된 5월호 사보를 통해 공개됐다.


 현대모비스 관계자는 “세대간 의식 차이가 커짐에 따라 ‘리더(선배)’와 ‘팔로워(후배)’의 양방향 관점을 통해 균형 있는 기업문화 정착에 도움을 주고자 관련 설문을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 선배를 가장 많이 챙겨주고 싶을 때는 “후배 잘못을 대신해 질책 당할 때”


설문결과에 따르면, <이럴 때 리더를 챙겨주고 싶다>는 질문에 ‘리더가 후배의 잘못을 짊어지고 상사에게 질책 당할 때(58%)’, ‘후배에게 힘든 점을 솔직하게 말하고 도움을 요청할 때(20%)’라는 답변이 압도적으로 많았다. 이어 ‘상사가 업무하느라 밥도 잘 못 챙겨먹을 때(10%)’, ‘프로젝트(업무) 성과가 아쉬울 때(9%)’라는 답변이 뒤를 이었다. 업무 성과도 중요하지만 ‘리더’로서 후배에게 책임을 전가하지 않고, 진솔하게 소통하는 모습에 리더에 대한 충성도가 높아짐을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 선배가 가장 어려울 때는 “무조건 시키는 대로 하라고 지시할 때”


<이럴 때 리더를 대하기 어렵다>는 항목에는 ‘상사가 무조건 시키는 대로 하라고 지시할 때(37%)’, ‘우유부단하게 조직을 이끌 때(26%)’를 가장 많이 꼽았다. 이어 ‘때와 장소를 가리지 않고 문책할 때(15%)’, ‘본인 일을 후배들에게 다 떠넘길 때(13%)’, ‘인간적인 빈틈조차 보이지 않을 때(7%)’라는 답변도 있었다. 이처럼 ‘리더’에 대해 업무 소통과 리더십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 대다수 선배들, “후배들과 가까워지기 위해 칭찬할 때 확실히 칭찬해준다”


“일 잘하는 유능한 직원 보다는 팀워크가 좋은 직원에 호감” 선배들을 대상으로 질문한 <후배직원들과 가까워지기 위해 노력하는 점>에 대해서는 ‘후배직원을 존중하며 칭찬할 때 확실히 칭찬해주기(32%)’, ‘후배직원들의 업무능력과 전문성을 높이기(22%)’란 답변이 가장 많았다.


또한 <내게 필요한 부하직원>을 묻는 문항엔 대부분 ‘팀워크가 좋은 직원(41%)’,  ‘일 잘하는 유능한 직원(20%)’이라고 답해, 능력 보다는 팀워크가 좋은 후배에 더 호감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계층별 임직원간 화합을 돕기 위해 본사와 연구소 차원의 별도 조직을 두고 올바른 기업문화 확산을 지원하고 있다. 이와 함께 직급별 간담회, 신입사원 멘토링 제도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연 중 실시해 사내 ‘리더’와 ‘후배직원’간 소통을 활성화 하고 있다. 또한 전쟁터와 같은 직장생활 속 상처받은 직원들의 마음을 치유하기 위한 심리상담소 ‘소리샘’도 설치해 운영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