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R&D에 신입연구원 대거 배치”

현대모비스는 경기도 마북에 위치한 연구소에서 각 본부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신입사원 입사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2015/09/02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올 하반기 입사한 신입사원들 중 52%를 연구개발본부에 배치했다.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속도를 더해 글로벌 기술경쟁력을 더욱 끌어올린다는 취지다.


현대모비스는 경기도 마북에 위치한 연구소에서 각 본부 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하반기 신입사원 입사식을 개최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7월부터 6주간의 입문교육을 마친 신입사원 149명은 이날 입사식에서 사령장을 수여받고 현대모비스 정식 사원으로서 첫 걸음을 내딛었다.


특히 이 가운데 절반이상인 77명(52%)은 기술연구소에서 근무하게 된다. 현대모비스의 R&D 역량을 한층 강화시키기 위한 전략적인 배치다.


앞서 현대모비스는 올 상반기에도 신입사원 264명 가운데 42%를 연구소에 배치한 바 있다. 이번에 신입연구원 비중을 상반기보다 10% 포인트 가량 늘린 것은 점점 치열해지고 있는 신기술 개발과 R&D 설계품질 경쟁에서 뒤처지지 않으려면 풍부한 연구개발 인재풀이 뒷받침되어야 한다는 판단에서다.


아울러 이번 신입사원 가운데 연구소에 이어 다음으로 많은 인원(11%)을 품질본부에 배치했다. 완벽한 품질관리로 제품경쟁력을 한층 강화하겠다는 차원이다.


현대모비스는 이들 신입사원의 창의적이고 신선한 아이디어를 신성장동력으로 삼아 차세대 먹거리 발굴에 속도를 더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독자기술과 글로벌 톱 수준의 품질경쟁력 확보에 박차를 가한다는 복안이다.


현대모비스 대표이사 정명철 사장은 격려사를 통해 “입문교육과정을 수료하고 훌륭한 모비스인으로 거듭난 것을 축하한다”며 “회사에 대한 애정을 갖고 끊임없는 자기계발로 미래 자동차 산업을 이끄는 주역으로 성장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