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2차 협력사에 올해 1,192억원 대출 지원

현대모비스가 올해 1,192억원 규모의 협력사 대출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동반성장의 실질적인 효과를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2014/06/09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올해 1,192억원 규모의 협력사 대출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며 동반성장의 실질적인 효과를 2차 협력사까지 확대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현대모비스는 현재 운영 중인 1차 협력사 중심의 892억원과 별도로 300억원 규모의 2차 협력사 전용 대출 지원 프로그램을 새로 운영한다.

 

신용보증기금 및 현대커머셜과 이달 초 300억원 규모의 ‘동반플러스 매출채권 담보대출(이하 동반플러스)’ 협약을 맺고 본격적으로 2차 협력사 대출지원에 나서는 것이다.

 

2차 협력사가 1차 협력사와 거래에서 발생한 매출채권(세금계산서)을 담보로 대출받을 때, 신용보증기금의 보험증권을 받으면 현대커머셜에서 저렴한 대출금리를 적용받는 방식이다.

 

그동안 현대모비스는 2011년 560억원, 2012년 760억원, 2013년 892억원 등의 기금을 조성하여 1차 협력사 중심의 대출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 왔다.

 

현대모비스는 신용보증기금 및 현대커머셜 외에도 타 금융기관과 제휴하여 2차 협력사 대출지원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경남 함안의 현대모비스의 2차 협력업체 선진테크의 정효근 사장은 “사실 많은 2차 업체들은 규모가 작아 자금운영에 애로가 많다”면서 “현대모비스의 이 같은 대출지원 프로그램으로 자금을 훨씬 더 안정적으로 운영해 경영 효율성을 높일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현대모비스 이창기 구매기획실장은 “2차 협력사 대출지원은 동반성장의 실질적인 효과를 더욱 크게 할 것”이라면서 “기술, 품질, 생산, 재무 등 경영의 모든 면에서 2차 협력사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적극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정명철 사장을 비롯한 주요 경영층들이 지난 4월부터 올해 말까지 총 10차례에 걸쳐 2차 협력업체를 직접 방문하고, 생산현장을 함께 돌며 협력사의 고충을 직접 챙기는 동반성장 프로그램도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