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체코 램프공장 조인식

현대모비스는 체코에 자동차 핵심부품인 램프를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2014/07/28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는 체코에 자동차 핵심부품인 램프를 생산하는 공장을 설립할 예정이라고 27일 밝혔다.

 

이를 위해 현지시간 29일 체코 프라하에 있는 Hrzansky Palace의 총리직무실에서 투자협정 조인식을 가질 예정이며, 이 자리에는 정명철 사장과 보후슬라프 소보트카 체코 총리가 참석할 예정이다.

 

이에 따라 현대모비스는 2017년까지 약 9천 5,65만 유로(약 1,200억원)를 들여 체코 모슈노프 오스트라바市 인근에 부지면적 약 180,000㎡(5만 4,450평) 위에 공장면적 약 43,000㎡(1만 3,000평) 규모의 자동차 램프 공장을 건설할 계획이다.

 

체코 램프공장은 연간 자동차 75만대분량 규모의 램프 생산능력을 보유할 예정이며,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 공장에서 생산하는 현지 전략차종에 들어가는 헤드램프와 리어램프를 생산할 계획이다.

 

현대모비스는 체코 램프공장 설립을 통해 유럽 현지에 핵심부품 생산 체제를 구축함으로써 물류비용 및 기간을 줄이고, 환율 리스크 문제 등을 해소해 해외현지 완성차 공장에 안정적으로 부품을 공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부품 현지 생산을 통해 현대·기아차 해외 공장의 생산 경쟁력 제고에 기여하는 것은 물론, 유럽 현지의 다른 완성차 업체로의 부품 수주 확대에도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전략이다.


현재 현대모비스는 현대차 체코공장과 기아차 슬로바키아공장 부지 내에 각각 연산 30만대 규모의 모듈 공장 두 곳을 통해 현대기아차 유럽 전략 차종에 들어가는 샤시모듈, 운전석모듈 및 프런트엔드모듈 등 3대 핵심모듈을 생산하고 있다.

 

또한 슬로바키아에는 유럽 첫 핵심부품 공장인 제동장치 생산 공장을 2012년부터 가동하고 있다.

 

이 공장은 모듈공장 부지 내에 지어졌으며, 자동차 제동 핵심장치인 ‘CBS(Conventional Brake System)’를 연간 60만대 규모로 생산해 체코와 슬로바키아 모듈공장에서 조립되는 샤시모듈에 장착하고 있다.

 

한편 체코 정부는 현대모비스의 핵심부품 공장 유치 조건으로 세금감면을 포함한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키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