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잦은 포맷 필요없는 블랙박스 ‘리베로’ 신제품 출시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위치기반서비스(LBS) 등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인 현대엠엔소프트가 주기적인 포맷이 필요없는 2채널 블랙박스 ‘리베로(Libero)’ 신제품을 출시했다.

2015/03/09   현대엠엔소프트

내비게이션, 블랙박스, 위치기반서비스(LBS) 등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전문기업인 현대엠엔소프트가 주기적인 포맷이 필요없는 2채널 블랙박스 ‘리베로(Libero)’ 신제품을 출시했다.

 

기존 블랙박스는 사용자가 정기적으로 포맷을 해야 하는 불편이 있었으나, 이번 소프트맨(softman) 블랙박스 ‘리베로’는 잦은 포맷의 번거로움을 해결했다. 따라서, 사용자들은 ‘리베로’ 블랙박스를 구입 후 자동차에 장착하면 운전자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다.

 

이번 신제품은 블랙박스를 안정적으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영상녹화 안정화 신기술인 ‘리베로(Libero)’ 기능을 처음 적용했으며, 진화된 블랙박스 신기술의 특성을 감안해 ‘리베로’라는 펫네임(pet name) 브랜드를 사용했다.

 

또한, 이번 신제품 ‘리베로’는 포맷을 자주하지 않아도 되는 것 뿐만 아니라 블랙박스가 비정상적으로 종료된 경우에도 영상파일에 대한 자동복구 기능 및 데이터 손실 최소화 기능이 장착돼 있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따라서, 물리적인 외부 충격으로 메모리카드가 이탈하거나 전원이 꺼져도 사고 직전까지의 녹화영상이 손실 없이 저장된다. 영상녹화 파일 이상시 파일 복구가 용이하고, 정기적인 포맷 없이 안정적인 메모리 관리가 가능해 소모품인 메모리카드의 수명이 늘어나는 효과도 있다.

 

‘리베로’는 3.5인치 LCD 터치 스크린을 적용해 보다 큰 화면에서 손쉽게 영상 확인이 가능하다. 전방  카메라에 시큐리티 LED 기능이 있어 자동차에 악의적인 접근시 돌발 상황에서 사고를 방지하는 역할을 하게 된다.

 

주행 중에는 상시녹화, 충격감지 등 기능이 제공되며 주차 중에는 충격감지, 모션감지 등이 가능하다. 차량 운행 종료 후 시동이 꺼지면 자동으로 주차녹화 모드로 전환된다.

 

전방 카메라는 블루서클 LED로 고급스런 디자인과 더불어 HD급(1280*720) 고화질 녹화를 해준다. 또 전방 약 120도의 광시야각을 지원해 운전자가 놓치기 쉬운 사각지대까지 녹화가 가능하다.

 

이밖에도, 자동차의 전압이 일정 값 이하로 내려가면 전원을 차단하는 '저전압 차단장치'를 장착하고 있어 배터리 방전 위험을 줄였다. 또 '온도 센서 기능'을 내장해 자동차 내부가 뜨거워지면 블랙박스 동작을 멈춰 오작동 및 녹화 영상 손실을 방지한다.

 

이번 신제품 블랙박스 ‘리베로’는 일반 유통점에서 20만원대 중반 가격대에 구입할 수 있다.

 

현대엠엔소프트의 블랙박스 신제품 ‘리베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www.hyundai-mnsoft.com)에서 확인 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