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7억 7500만달러 규모 싱가포르 매립공사 수주

현대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총 7억 7500만 달러(한화 약 7950억) 규모의 투아스 핑거원(Tuas Finger One) 매립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2014/07/22   현대건설

현대건설이 싱가포르에서 총 7억 7500만 달러(한화 약 7950억) 규모의 투아스 핑거원(Tuas Finger One) 매립공사를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현대건설은 싱가포르 국영기업 JTC 코퍼레이션社가 발주한, 여의도 면적의 2/3에 달하는 신규 매립지 조성공사를 삼성물산, 일본의 펜타오션 등과 공동으로 수주했다.

 

현대건설은 29%의 지분을 보유한 리더로, 공사 금액은 약 2억 2500만 달러(한화 약 2300억)에 달한다.

 

삼성물산과 펜타오션은 각 28%, 네덜란드 국적의 준설매립 전문시공사인 반우드와 보스칼리스社가 각 7.5%의 지분으로 공사를 수행할 예정이다.

 

이 공사는 싱가포르 서단에 위치한 투아스 지역에 185ha(헥타아르) 면적의 신규 매립지를 조성하는 공사로, 확장된 국토는 향후 메가포트 항만시설 부지로 사용될 계획이다. 공사기간은 총 53개월로 2019년 1월에 준공 예정이다.

 

현대건설은 싱가포르에서 선점하고 있는 매립공사 실적을 바탕으로 축적된 기술력과 혁신적 대안 공법을 제시함으로서 입찰에서 경쟁우위 확보해 수주에 성공했다.

 

현대건설은 현재까지 싱가포르 국토의 6%에 해당하는 매립공사를 성공적으로 완공했으며, 금번 신규공사 수주를 통해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함으로서 향후 싱가포르 매립공사 수주 경쟁에서 보다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대건설은 지난 1981년 풀라우 테콩 매립공사를 시작으로 싱가포르에 진출한 이래 금번 수주한 공사를 포함 총 79건, 127억 7천만 달러에 달하는 공사를 수주했으며, 현재 인프라 및 건축공사 총 14개 현장 47억 3,400만 달러 규모의 공사를 수행 중에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