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8_젊은 건축가 프로그램 2015] 전시 오픈

현대카드, 국립현대미술관, 뉴욕현대미술관이 공동 주최하는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8_젊은 건축가 프로그램 2015> 전시가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진행된다.

2015/06/30   현대카드

현대카드, 국립현대미술관, 뉴욕현대미술관이 공동 주최하는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 18_젊은 건축가 프로그램 2015> 전시가 7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진행된다.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는 음악과 미술, 무용, 애니메이션, 건축 등 다양한 장르의 혁신적이고 실험적인 문화 컨텐츠를 소개하는 현대카드의 문화마케팅 브랜드다. 현대카드는 일렉트로닉 음악의 시초인 ‘크라프트베르크’의 3D 공연을 비롯해, 독특한 상상력을 펼쳐 온 영화감독 ‘팀 버튼’의 작품 전시, 프랑스 출신의 세계적인 안무가 ‘앙쥴렝 프렐조카쥬’의 모던 발레 등 국내에서 쉽게 접할 수 없었던 작품들을 컬처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여왔다.


18번째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로 진행되는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YAP, Young Architects Program)>은 뉴욕현대미술관(MoMA-PS1)이 젊은 건축가를 발굴하고, 이들에게 재능을 펼칠 기회를 주고자 매년 개최하는 공모 프로그램이다. 1998년 첫 선을 보인 이 프로그램은 2010년부터 칠레, 이탈리아, 터키 등으로 글로벌 네트워크를 확장하고 있으며, 지난 해 아시아 최초로 서울에서 진행됐다.


뉴욕현대미술관과 오랜 기간 파트너십을 구축해 온 현대카드는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의 기획 의도와 국내 젊은 건축가들에게 갖는 의미에 주목해, 이 프로그램을 ‘현대카드 컬처프로젝트’로 선정, 국립현대미술관 및 뉴욕현대미술관과 공동 주최하고 있다.


올해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의 최종 건축가로 선정된 ‘SoA(이치훈, 강예린)’의 작품 <지붕감각>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 마당에 설치되어 9월 30일까지 일반 공개된다. 잊혀져가는 지붕의 느낌을 되살려보려는 시도에서 출발한 <지붕감각>은 갈대발을 활용해 대형 지붕을 형상화한 작품이다. <지붕감각>은 관람객들에게 시원한 그늘을 제공해주고 갈대발 사이로 스며드는 햇살과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발의 소리 등 색다른 경험을 제공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제 8전시실에서는 최종 건축가인 ‘SoA(이치훈, 강예린)’를 비롯하여 최종후보군에 오른 국형걸, 네임리스 건축(나은중, 유소래), 씨티알플롯(오상훈, 주순탁), 건축사사무소 노션(김민석, 박현진) 빅터 장의 작품이 소개된다. 또한 국내에서 1차로 추천받은 건축가들과 2015년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 국제 파트너 기관들의 우승작 및 최종후보작도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 개막을 축하하는 특별한 행사도 마련되어 있다. 6월 30일 개막일 오후에는 ‘마르티노 스티에를리(Martino Stierli)’ 뉴욕현대미술관 건축 및 디자인 수석 큐레이터와 ‘피포 쵸라(Pippo Ciorra)’ 로마 국립21세기미술관 건축 선임 큐레이터의 강연인 가 진행되고, 저녁에는 DJ ‘마크 나이트(Mark Knight)’와 ‘줄리안 퀸타르트(Julian Quintart)’가 함께하는 개막 파티인 가 열릴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건축을 주로 눈으로만 감상하는 것에 그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 컬처프로젝트를 통해 시각뿐만 아니라 청각과 촉각 등 다양한 감각을 활용해 건축을 새롭게 경험하고 즐길 수 있게 되길 바란다.”며 “젊은 건축가 프로그램이 국내 신진 건축가들에게 의미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일반 시민들이 건축에 보다 친근하게 다가설 수 있는 디딤돌이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