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밀라노 디자인위크’ 전시 프로젝트

현대카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행사인 ‘밀라노 디자인위크(Milan Design Week)’에서 국내 금융사 중 최초로 디자인 전시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013년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에 이은 현대카드의 두 번째 해외 전시다.

2015/04/08   현대카드

현대카드가 세계적인 디자인 도시인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자신들만의 디자인 철학을 펼친다.


현대카드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행사인 ‘밀라노 디자인위크(Milan Design Week)’에서 국내 금융사 중 최초로 디자인 전시를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이는 2013년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에 이은 현대카드의 두 번째 해외 전시다.


1961년에 시작된 밀라노 디자인위크는 매년 4월 약 일주일간 밀라노 시내 전역에서 진행되는 행사로, 세계 각국의 디자이너와 업계 종사자 30만 명 이상이 방문하고 약 1,900개에 이르는 업체가 참가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디자인 이벤트다. (2015년 4월 14일~4월 19일)


특히, 밀라노 디자인위크는 전 세계 디자인의 흐름을 확인하고, 다양한 가능성을 내포한 실험적인 디자인들을 만날 수 있어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디자인 이벤트로 평가받고 있다.


현대카드는 밀라노 디자인위크를 대표하는 상설 전시장인 ‘슈퍼스튜디오 피유(Superstudio Piu)’에서 전시를 개최한다. 밀라노 남부 토르토나 지역에 위치한 슈퍼스튜디오 피유는 스타 디자이너들과 세계적인 기업들로부터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는 공간으로, 까다로운 선정과정을 통해 전시 수준이 높은 전시만 참가할 수 있는 것으로 정평이 나있다. 지난 해 슈퍼스튜디오 피유는 25개국 기업이 전시에 참여해 10만 명 이상의 관람객을 불러모으기도 했다.


현대카드가 이번 밀라노 디자인위크에서 선보일 전시의 주제는 ‘MONEY’다.


현대카드는 출범 초 카드 디자인부터 지폐의 진중함을 표현한 플라스틱 카드와 금속 주화의 가치를 담은 메탈 플레이트까지 신용카드 디자인의 역사와 혁신 과정을 전시로 선보인다. 특히 현대카드는 화폐를 대신하는 매체로서 신용카드가 지닌 의미와 그 의미를 카드 디자인에 담기 위해 혁신을 거듭해 온 과정을 전시로 구성할 계획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카드 플레이트라는 작고 한정된 공간에서 펼쳐온 현대카드의 끊임 없는 디자인 혁신에 밀라노 디자인위크를 찾은 전 세계 디자인 관계자들과 관람객들이 신선한 충격을 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카드는 이번 밀라노 디자인위크 기간 동안 행사 현장 소식을 현대카드 디자인블로그(http://design.hyundaicardcapital.com)를 통해 전할 예정이다.


현대카드는 차별화된 카드 디자인을 선보이는 것은 물론 다양한 디자인 콜라보레이션을 진행해 금융기업으로는 이례적으로 ‘IDEA’와 ‘iF’ 등 세계적인 디자인상을 수상했다. 또한, 전통시장을 활성화시킨 봉평장 프로젝트와 친환경 생태섬을 추구하는 가파도 프로젝트 등 디자인과 브랜드 역량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