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CEO PLAN” 런칭

현대카드·현대라이프·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이하 현대카드)이 퇴직하는 직원들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2015/04/06   현대카드

현대카드·현대라이프·현대캐피탈·현대커머셜(이하 현대카드)이 퇴직하는 직원들이 창업에 성공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프로젝트를 시행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많은 직장인들이 회사 퇴직과 동시에 사전 준비 없는 창업과 극심한 경쟁 속 사업 실패로 빚 더미에 시달리는 ‘퇴직 푸어(Poor)’ 시대에 ’직원 입장에서 회사의 전문적인 지원이 가장 필요한 시기는 언제일까?’라는 고민에서 시작됐다.


대다수 기업들은 직원이 노동력을 제공하는 회사 재직 시에 직원에게 각종 혜택을 제공한다. 하지만 직원들이 기업의 전문적인 도움을 더욱 필요로 하는 시기는 기업의 울타리를 벗어나 새로운 ‘제2의 삶’을 살아가는 때다. 대부분의 퇴직자가 선택하는 자영업의 창업 성공률이 채 5%가 안 되는 상황에서 전문가의 도움을 바탕으로 한 철저한 사전 준비는 필수이기 때문이다.


은 참가자에 맞춰 창업 상담과 교육부터 아이템과 입지 컨설팅, 오픈 컨설팅, 오픈 후 지원까지 체계적으로 진행된다.


직원 중 창업을 꿈꾸는 사람이 에 지원하면 회사는 창업 의지를 중심으로 여러 요소를 고려해 대상자를 선발한다. 대상자로 선정되면 창업진단 프로그램과 전문가 상담을 통해 개별 창업과 프랜차이즈 창업, 자격증 기반 창업 등 창업 방식을 결정하고, 필요한 교육을 진행한다. 교육이 끝나면 창업 전문가들과 함께 시장성과 수익성, 생존율 분석 등을 통해 창업 아이템을 결정하고, 상권 시장조사를 바탕으로 입지를 선정한다.


아이템과 입지 선정이 완료되면 본격적으로 사업 개시 준비에 들어간다. 이 과정에서 현대카드는 마케팅은 물론 사업장 디자인, 각종 브랜딩, 외식 창업의 경우 메뉴 개발과 CS교육 등 전방위적인 지원을 시행한다. 사업 개시 이후에도 온/오프라인 홍보와 마케팅, 운영상황 모니터링 등을 통해 지원자가 순조롭게 사업을 발전시켜 나갈 수 있도록 돕는다.


현대카드는 을 성공적으로 정착시키기 위한 체계적인 프로세스 구축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우선, 지원자에게 최적화된 창업 아이템을 제안하기 위해 각 분야별 개별 창업 아이템과 140여 개의 프랜차이즈 추천 브랜드로 구성된 데이터 베이스를 구축했다. 현대카드는 이 같은 의 독자적인 창업 정보를 가이드북으로 제작해 지원자들에게 제공한다.


창업지원센터 역할을 할 ‘CEO LOUNGE’(서울시 영등포구 영등포동 소재)도 곧 문을 연다. CEO LOUNGE는 지원자들만을 위한 독립된 공간으로, ‘CEO LAB’과 ‘CEO LOUNGE’로 구성되어 있다. 지원자들이 창업에 대한 아이디어를 자유롭게 구상하고 공유하는 공간인 ‘CEO LAB’은 모든 벽면이 바로 필기가 가능한 화이트보드로 이루어져 있고, 공간 내 테이블 등 집기도 높이 조절을 통해 다채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설치되어 있다. ‘CEO LOUNGE’는 창업 교육과 창업 준비 실무가 가능한 공간으로, 밤샘 준비를 하는 지원자들을 위해 평소에는 벽이었다가 침대로 변신하는 가변형 침대도 설치되어 있다.


한편, 이번 달 6일 대망의 1호점이 문을 연다. 1호점의 주인공은 현대카드 법인사업본부에서 근무했던 김형건 사장이다. 김형건 사장은 서울 마포구 서교동에 이탈리안 가정식 레스토랑인 ‘마이알리노’를 선보인다. 이태리어로 ‘어린 돼지’를 뜻하는 마이알리노는 100% 이태리산 밀가루로 숙성시킨 신선한 생도우를 이용해 이색적인 돼지고기 쌈피자와 돼지고기 라자냐, 매콤한 해산물 뚝배기 파스타 등을 선보인다. 특히, 손님이 직접 본인이 원하는 레시피대로 피자를 만들어 먹을 수 있는 ‘I’m chef’ 메뉴는 부모님이나 연인을 위해 특별한 음식 선물을 준비하는 손님들에게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모던한 공간에서 즐기는 한식을 컨셉으로 한 2호점 역시 충북 청주에서 이번 달 10일 문을 열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직원이 회사에서 퇴직하면 이와 동시에 다니던 회사와 관계가 단절되는 것이 일반적인데, 전문적인 지원을 주고 받는 을 통하면 퇴직 이후에 오히려 관계가 발전될 수 있다”며 “퇴직 푸어 시대에 사회적으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 프로젝트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