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디자인 라이브러리, IMPRESSION 전시 개최

전시와 책을 통해 현대카드 디자인의 철학과 발자취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2015/12/24   현대카드

전시와 책을 통해 현대카드 디자인의 철학과 발자취를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됐다.


현대카드(www.hyundaicard.com)는 현대카드의 디자인을 주제로 한 전시 개최와 함께 을 출간한다고 24일 밝혔다.


먼저 현대카드는 2016년 3월 6일까지 가회동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내 1층 전시공간(Exhibition Space)에서 전(展)을 개최한다. 본 전시는 지난 2013년 ‘현대카드의 디자인’을 주제로 열린 전(展)의 후속 전시로, 직관적인 형태로 대중들이 현대카드 디자인 결과물을 이해할 수 있는 단서들을 제공한다.


이번 전시는 2013년 5월부터 진행한 현대카드 주요 디자인 프로젝트의 철학과 작업 과정, 그리고 결과물을 총 7개의 작품에 담았다.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의 표본이 된 ‘봉평장 프로젝트’부터 최근에 출시한 음향기기 ‘아스텔앤컨’ 작업까지 대중에게 널리 알려진 현대카드의 디자인 프로젝트를 전시로 구현했다.


특히, 국내 금융사 최초로 런던 디자인 페스티벌과 밀라노 디자인 위크에 참여한 현대카드는 밀라노 전시에 출품한 작품을 그대로 가져와 공개하는 기회도 마련했다.


관람객의 이해를 돕기 위한 시도도 돋보인다. 이번 전시는 논리적인 설득보다 디자인 제작 과정이 담긴 미디어 아트를 활용해, 누구나 직관적으로 전시를 감상할 수 있도록 구성했다. 또 입구부터 7개의 프로젝트가 자연스레 이어지도록 작품을 배치해 관람객이 모든 작품을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현대카드 소지자는 동반 2인까지 휴관일인 월요일을 제외하고 낮 12시부터 밤 9시까지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를 찾으면 전(展)을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단, 일요일과 공휴일은 오전 11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하며, 설 연휴 기간은 휴관)


이와 함께, 현대카드는 그 동안 진행한 디자인 프로젝트의 역사와 과정들을 이미지로 엮은 를 출간한다.


총 750페이지에는 카드 관련 디자인은 물론 임직원을 위한 디자인, 스페이스 디자인 등 현대카드의 주요 디자인 프로젝트 결과물이 이미지로 담겨있다. 또 아이디어가 담긴 메모와 스케치, 디자이너들의 회의 모습 등도 공개돼 현대카드 디자인의 다양한 모습을 엿볼 수 있다.


책 구매를 원하는 고객은 전시가 열리는 현대카드 디자인 라이브러리 등 5개의 현대카드 판매처와 예스24, 교보문고 등 국내 주요 온/오프라인 서점에서 정가 75,000원에 구입하면 된다.


책 출간을 기념해 가 비치되길 바라는 장소를 추천 받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내년 1월 3일까지 진행되는 본 행사는 당첨된 독자와 독자가 추천한 곳에 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카드 관계자는 “이번 전시와 책을 통해 현대카드가 기업의 이념과 철학을 디자인으로 통해 실체화하고 시각적으로 표현한 과정을 설명했다.”며, “현대카드 디자인의 철학과 그 뒤에 숨겨진 디자이너들의 땀방울을 살펴볼 수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현대카드 라이브러리 홈페이지(library.hyundaicard.com)를 참고하면 되며, 출간 이벤트는 현대카드 디자인 블로그(design.hyundaicardcapital.com)를 통해 참여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