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상용차도 이제 리스 시대

현대캐피탈이 상용차 전용 리스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2015/10/15   현대캐피탈

현대캐피탈이 상용차 전용 리스 상품을 새롭게 선보인다고 15일 밝혔다.


이 상품은 구매 부담은 낮추고 부가 혜택은 더해 상용차 구입을 고려하는 고객에게 새로운 구매 방법을 제시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월 리스료가 할부 이용 시보다 낮아 사업 초기 비용 투자가 많은 개인사업자들에게 유용하다.


상용차 전용 리스 대상 차량은 현대·기아의 인기 상용 및 승합차인 포터, 봉고, 스타렉스, 카니발 등이다. 스테디셀러 포터는 36개월 간 월 32만원에, 카니발은 월 56만원에 내 차처럼 사용할 수 있다. 일반 할부 대비 약 27% 저렴한 가격으로 만기 연장 시 추가 할인 혜택을 통해 더 저렴하게 차량을 이용할 수 있다.


상용차 리스 이용자는 개인사업자 특화상품인 ‘현대카드 MY BUSINESS’ 연계 시 블랙박스 또는 차바닥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 받는다. 리스 상품을 이용하는 사업자라면 부가세 환급 혜택까지 받을 수 있어 더 유리하다.


이와 함께 현대캐피탈은 개인리스 이용자에 대한 초기 리스료 면제 혜택을 대폭 확대했다. 새로 출시된 신형 아반떼 고객은 지난 달에 이어 이 달에도 50만원 한도 내에서, 기아차 레이 고객은 이 달부터 40만원 한도 내에서 1, 2회차 월 이용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신형 스포티지도 판매 호조에 힘 입어 35만원 한도 내에서 1회차 리스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모든 개인리스 전화상담 고객에게는 리스료 10만원 추가 할인 혜택까지 더해져 신형 아반떼는 최대 60만원, 기아차 레이는 최대 50만원, 스포티지는 최대 45만원까지 할인된다.


현대캐피탈 리스 이용 고객은 원하는 장소로 직접 차량을 인도받는 ‘브랜드 탁송’, 만기반납 시 차량 훼손에 따른 고객 부담이 없는 가치감가 미적용, 24시간 콜센터 등 현대캐피탈만의 차별화된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이외에도 운전자보험 무료가입, 보이스피싱 피해보상, 신용정보 관리서비스 등을 무상으로 제공받으며, 재이용고객은 차량 금액의 최대 1.5%를 캐시백으로 돌려받을 수 있다. 차량유지 시 필요한 세금납부부터 차량점검 서비스, 계약 종료 후 중고차 처분도 현대캐피탈이 알아서 처리해줘 편리하다.


현대캐피탈의 리스·렌트 프로그램은 현대·기아차 전시장, 현대캐피탈 홈페이지(www.hyundaicapital.com) 및 ARS(1588-5211)를 통해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