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수서고속철도 SRT 최종편성 납품 완료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중공업회사 현대로템은 2일 광주 차량기지에서 수서고속철도SRT 최종편성에 대한 인수검사를 마치고 ㈜SR에 납품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2016/11/03   현대로템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중공업회사 현대로템은 2일 광주 차량기지에서 수서고속철도SRT 최종편성에 대한 인수검사를 마치고 ㈜SR에 납품 완료했다고 3일 밝혔다.


이로써 현대로템은 작년 10월 첫 편성을 출고한 이래 SRT 100량 전체를 성공리에 납품하게 됐다.


10량 1편성으로 구성되는 SRT는 호남선(수서~목포)과 경부선(수서~부산)에 투입되며 12월로 예정된 개통에 앞서 남은 기간 동안 실제 운행 노선에서 영업시운전이 진행될 예정이다. 현대로템은 광주, 부산, 수서 등 SRT가 운행하는 구간의 주요 차량기지에 CS 전담인력을 배치해 사후 품질 보증까지 지속해나간다는 계획이다.


KTX-산천, KTX-산천Ⅱ에 이어 세 번째로 탄생한 국산 고속열차로 주목을 받은 SRT는 설계최고속도가 330km/h로 KTX-산천, KTX-산천Ⅱ와 동일하지만 수송 효율성과 승객 편의성은 더욱 좋아졌다.


SRT는 KTX-산천 보다 47석이 늘어난 410석의 좌석을 확보해 수송 효율이 13% 가량 향상됐다. 늘어난 좌석에도 불구하고 공간 효율은 향상돼 좌석에 앉았을 때의 무릎 공간이 KTX-산천 대비 57mm 가량 늘어났으며 전 좌석 콘센트 설치로 보다 안락하고 편리한 이용이 가능해졌다.


특히 현대로템은 납품 전 운행노선 중 수서~지제 구간에 지하로 50km가 넘게 이어지는 율현터널이 있는 만큼 이에 대비한 차량 관제 시스템 점검 및 정전 상황을 가정한 차량 전력 재투입 운행과 같은 시험을 추가로 진행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현대로템은 고품질의 안전한 고속열차 납품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며 “단순 납품에 그치지 않고 SRT 개통 후에도 지속적인 점검을 통해 필요한 사항들을 적극 지원해나가도록 할 것이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