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말레이시아서 2876억원 규모 전동차 수주

현대로템이 말레이시아에서 전동차 수주에 성공했다.

2016/05/20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말레이시아에서 전동차 수주에 성공했다.


필리핀, 터키, 뉴질랜드에 이어 올해 들어서만 네 번째 해외수주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중공업회사인 현대로템은 19일 말레이시아 재무부 산하 공기업인 MRT 코퍼레이션에서 발주한 무인전동차 232량 사업을 수주했다고 밝혔다. 현지화 사업분을 제외한 사업규모는 총 2876억원이다.


이번에 현대로템이 수주한 전동차는 말레이시아의 수도인 쿠알라룸프르에서 남쪽으로 25km 가량 떨어진 푸트라 자야에서 숭가이 불로 지역까지 총 52km 구간에 걸쳐 건설되는 신규노선에 투입된다. 이 노선은 2022년 개통될 예정이다.


이에 현대로템은 오는 6월부터 차량 설계에 착수해 오는 2020년 초 첫 편성을 납품한 뒤 2022년 상반기까지 순차적으로 232량을 납품하게 된다.


말레이시아는 현대로템이 진출한 아시아 시장에서 가장 많은 차량을 납품한 국가다. 지난 1973년 말레이시아에서 처음 시장 진출에 성공한 현대로템은 1995년 전동차 66량, 이후 2008년에는 설계속도 160km/h급 준고속 전동차 30량 사업을 따내는 등 이번 프로젝트를 포함해 40여년간 총 1753량을 수주했다.


현대로템은 앞서 다수의 차량을 수주한 경험을 바탕으로 지난해 7월 입찰공고 이전부터 이번 프로젝트에 대한 사업성을 면밀히 검토를 했으며, 그 결과 독일, 체코, 중국 등 글로벌 철도차량 제작 업체들을 제치고 최종낙찰자로 선정될 수 있었다.


특히 이번 입찰에서 현지 시행청으로부터 앞서 납품한 준고속 전동차의 품질이 타사 제품에 비해 뛰어나다는 점과 브라질, 터키, 인도 등에서 수주 및 납품한 무인전동차 실적을 인정받아 최종낙찰자로 선정될 수 있었다는 게 현대로템측 설명이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사업 수주를 통해 말레이시아 시장에서 향후 발주될 후속 연계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다”며 “특히 향후 말레이시아~싱가폴 고속철 사업에서도 유리한 위치를 선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번 말레이시아 무인 전동차 사업을 비롯해 올 1월부터 5300억원 규모의 필리핀 마닐라 지하철 턴키 사업, 부산 1호선 전동차(528억원), 뉴질랜드 웰링턴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1870억), 터키 이스탄불 전동차(3589억) 등 국내외 시장에서 1조4000억원이 넘는 철도사업을 지속적으로 수주해 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