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내용 바로가기

1천억 규모 코레일 고속철, 전동차 수주

현대로템이 국내에서 가장 빠른 고속열차 제작에 나선다.

2016/12/22   현대로템

현대로템이 국내에서 가장 빠른 고속열차 제작에 나선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종합중공업회사인 현대로템은 한국철도공사(이하 코레일)에서 발주한 590억원 규모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16량을 수주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에 코레일에서 발주한 한국형 차세대 고속열차는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로 운행최고속도가 320km/h, 설계최고속도는 352km/h로 국내에서 가장 빠른 고속열차다.


각 8량씩 2개 편성으로 구성되며 현대로템은 오는 2021년 3월까지 차량납품을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수주는 현대로템이 따낸 두번째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사업이다. 지난 6월 현대로템은 코레일로부터 경전선 부산~마산 구간에 투입될 동력분산식 고속열차(EMU-250)를 수주한 바 있다. 이는 현대로템이 수주한 사상 첫 동력분산식 고속열차였다.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동력원이 각 객차 하부에 분산배치 된 열차다. 현재 국내에서 운행 중인 KTX-산천, KTX-산천II 등은 열차 앞뒤에 동력차가 달린 동력집중식 고속열차다.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열차 앞칸과 뒤칸에 동력장치가 장착된 집중식과 달리 차량 전체에 승객이 탑승할 수 있는 객실로 구성되기 때문에 수송능력면에서 효율적이다. 또 동력분산식 고속열차는 집중식에 비해 가 - 감속 성능이 뛰어나 곡선선로가 많고 역간 거리가 짧은 국내 철도환경에 최적화 돼있다.


 현대로템이 이번에 수주해 납품하게 될 고속열차는 기존 KTX-산천(363석) 대비 좌석수가 약 40~50%(회전식 515석~고정식 549석) 증가한다. 또 2개 편성을 연결할 시 좌석 수는 1098석으로 KTX-산천 3개 편성보다 많다. 아울러 시속 300km에 도달하는 시간도 230초로 기존 KTX-산천의 316초보다 1분 26초나 단축된다.  


현대로템은 지난 6월에 이어 이번에 두 번째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수주에 성공하며 다양한 속도대역의 고속열차 수주 실적을 확보하게 됐다. 이를 통해 말레이시아~싱가포르 고속열차 등 사상 첫 해외 고속열차 수주에 한 발 다가섰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대로템 관계자는 “이번 수주를 통해 운행최고속도 320km/h급, 260km/h급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국내 실적을 확보하게 됐다”며 “국내 최고속도대역의 고속열차 수주를 발판으로 국가적 숙원사업인 고속열차 해외수출을 달성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로템은 이날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수주와 함께 코레일로부터 438억원 규모의 동해선 전동차 28량을 낙찰 받았다. 이번 사업을 통해 현대로템은 동해선 2단계 일광~태화강 구간에 투입될 전동차 28량(4량 1편성)을 2019년 2월까지 납품하게 된다.


동해선은 우리나라 최초의 비수도권 광역철도로 기존 우리나라 광역철도는 중앙선, 분당선 등 수도권에 집중돼있었다. 최초의 비수도권 광역철도인 만큼 현대로템은 차체강도, 소음, 충돌안전성 등 도시철도차량 기술기준을 충족시키고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전동차를 생산하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